UPDATE. 2018-09-24 08:40 (월)
"교도소서 골든타임 놓쳐 사망"
"교도소서 골든타임 놓쳐 사망"
  • 문정곤
  • 승인 2018.05.14 20: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유가족 “수감자 병세 무시”
군산교도소 “증세 호소 안해”
▲ 군산교도소 수감중 혈액암 판정을 받고 치료중 숨진 수감자 유가족이 14일 군산시청에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교도소에 복역 중 혈액암에 걸린 수감자가 지속적인 병증을 호소했지만 교정당국의 안일한 대응으로 출소 후 병세가 악화돼 사망에 이르렀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지난 6일 전북대병원 중환자실에서 뇌사판정을 받고 숨진 이모 씨(남·58)의 유가족은 14일 군산시청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군산교도소에 수감 중이던 이 씨가 두통과 어지럼 증세 등의 통증을 장기간에 걸쳐 호소했지만, 교도소 측의 안일한 대응으로 골든타임을 놓쳐 치료를 받지 못해 사망에 이르렀다”고 주장했다. 특히 “군산교도소 측은 통증을 견디다 못해 외래진료를 요구한 이 씨를 외래병원이 아닌 정읍교도소로 이감시켰으며, 정읍교도소 측의 병원 이송으로 정읍 아산병원을 거쳐 전북대병원 중환자실에서 투병 중 지난 6일 사망했다”고 말했다.

유가족은 군산교도소에 수감 중이던 이 씨가 지난해 11월 22일부터 두통과 어지러움 등을 교도소 측에 호소하고 외부병원으로 진료를 수차례에 걸쳐 요청했지만 받아들여지지 않았다고 주장했다. 한 유가족은 “교도소 측이 수감자의 병세를 무시하며 외래진료를 보내지 않고 지난 2월 8일 정읍교도소로 이감을 시켰다”며 “이는 법무부의 응급환자 발생 시 긴급 후송해야 한다는 매뉴얼에 따르지 않은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와 관련 군산교도소는 보도자료를 통해 “이 씨는 입소 후 별다른 증상 호소가 없다가 올해 1월 29일 어깨통증으로 진료 및 처방을 받았다”며 “복역기간 중 의무관에게 어깨 통증 외 사망원인과 관련된 증세를 호소하지 않았고 이송 과정에도 특별한 증세는 관찰되지 않았다”고 해명했다.

한편 이 씨는 금품수수 등의 혐의로 구속 기소돼 지난해 10월 말부터 군산교도소에 복역하다가 재판에서 징역 6개월 형이 확정됐으며, 올해 2월 8일 정읍교도소로 이감된 이튿날 두통 등을 호소해 아산병원을 거쳐 전북대병원으로 이송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