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8-09-25 00:07 (화)
복지관 직원 사칭 빈집 턴 40대 덜미
복지관 직원 사칭 빈집 턴 40대 덜미
  • 천경석
  • 승인 2018.05.14 20: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노인복지관 직원으로 속여 홀로 사는 노인에게 접근한 뒤 물건을 훔친 40대가 경찰에 붙잡혔다.

전주 덕진경찰서는 14일 절도 혐의로 최모 씨(48)를 불구속 입건했다.

경찰에 따르면 최 씨는 지난달 23일 오후 3시께 전주시 동산동 A씨(73)의 집에 침입해 현금과 금목걸이 등 220만 원 상당의 금품을 훔친 혐의를 받고 있다. 그는 앞서 지난달 10일 A씨의 집에 찾아가 자신을 복지관 직원이라 속이고 들어가 A씨의 외출 시간을 알아낸 뒤 집 열쇠를 훔쳐 나온 것으로 드러났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