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8-11-15 21:13 (목)
한승 전주지법원장 등 9명 변협, 대법관 후보로 추천
한승 전주지법원장 등 9명 변협, 대법관 후보로 추천
  • 연합
  • 승인 2018.05.14 20: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한변호사협회(협회장 김현)는 오는 8월 2일 퇴임하는 고영한(63·사법연수원 11기), 김신(61·12기), 김창석(62·13기) 대법관의 후임으로 9명의 후보를 추천했다고 14일 밝혔다.

변협이 추천한 9명은 황정근(57·15기) 변호사와 노태악(56·16기) 서울북부지법원장, 김선수(57·17기) 변호사, 한승(55·17기) 전주지법원장, 황적화(62·17기) 변호사, 조홍식(55·18기) 서울대 법학전문대학원 원장, 노정희(55·19기) 서울고법 부장판사, 이선희(53·19기) 성균관대 법학전문대학원 교수, 최은순(52·21기) 변호사 등이다.

황정근 변호사는 법원행정처 송무심의관 시절 구속 전 피의자심문(영장실질심사) 신설 등 형사사법 체계에 큰 변화를 가져온 형사소송법 개정 실무를 맡았다.

노태악 법원장은 형사법과 사법 정보화, 국제거래법에 정통하며 법원 내 연구회장을 역임했다.

김선수 변호사는 민주사회를 위한 변호사모임 회장을 지낸 노동법 전문가다.

한승 법원장은 사법연수원을 수석 수료한 정통 법관으로, 해박한 법률지식과 합리적 사법행정의 식견을 갖추고 있다는 평가다.

대한변협은 “이 후보들 중 대법관을 임명해 대법원 구성의 다양화가 이뤄지길 바란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