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8-09-25 00:07 (화)
문대통령 "풍계리 핵실험장 폐기는 비핵화 시작"
문대통령 "풍계리 핵실험장 폐기는 비핵화 시작"
  • 이성원
  • 승인 2018.05.14 21: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수석·보좌관회의서 평가
해외범죄수익 환수도 강조
▲ 문재인 대통령이 14일 오후 청와대 여민관에서 열린 수석·보좌관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왼쪽부터 문 대통령, 정의용 국가안보실장, 문미옥 과학기술보좌관, 이상철 국가안보실 1차장, 남관표 국가안보실 2차장.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북한의 미국인 억류자 석방과 풍계리 핵실험장 폐기와 관련,“비핵화가 시작됐다는 중요한 의미가 있다”고 평가했다.

문 대통령은 14일 열린 수석보좌관회의에서 “북한이 미국인 억류자 석방에 이어 풍계리 핵실험장 폐기를 국제사회에 투명하게 공개하기로 한 것을 높이 평가하고 환영한다. 우리에게는 크게 세 가지 의미가 있다고 평가한다”고 든 뒤, 그 첫번째로 비핵화의 시작이라는 의미를 부여했다. 문 대통령은 또 “북한이 북미정상회담의 성공을 위해 상당한 성의를 보여주고 있다는 점에서 긍정적으로 평가한다. 김정은 위원장이 남북 간의 시간 통일에 이어 남북정상회담 때 제게 약속했던 사항들을 하나하나 성실하게 이행하고 있다는 점에서도 높이 평가하고 싶다”고 평가했다.

문 대통령은 이어 “전세계가 한마음으로 북미정상회담의 성공을 바라고 있다. 전세계 어느 나라보다 특히 우리 한반도와 대한민국의 미래를 좌우하는 일이다. 지방선거의 유불리를 초월하는 일이다”며 “우리 정치권도 부디 이 문제만큼은 한마음이 되는 정치를 국민들께 보여주기를 바란다”고 덧붙였다.

문 대통령은 최근 사회지도층의 해외소득과 재산 은닉 등과 관련해서도 “국민들의 분노를 일으키고 있다. 불법으로 재산을 해외에 도피 은닉하여 세금을 면탈하는 것은 우리 사회의 공정과 정의를 해치는 대표적인 반사회행위이므로 반드시 근절해야한다”고 역설했다.

문 대통령은 “불법 해외재산 도피는 어느 한 부처의 개별적인 대응만으로 한계가 있으므로 국세청, 관세청, 검찰 등 관련기관이 함께 참여하는 해외범죄수익 환수 합동조사단을 설치하여 추적조사와 처벌, 범죄수익 환수까지 공조하는 방안을 강구해달라. 뿐만 아니라 우리의 법제도에 미흡한 점이 있다면 법제도의 개선방안까지 함께 검토해달라”고 역설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