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8-05-23 11:39 (수)
남원 가야고분군(유곡리·두락리), 호남 유일 유네스코 등재 대상 선정
남원 가야고분군(유곡리·두락리), 호남 유일 유네스코 등재 대상 선정
  • 신기철
  • 승인 2018.05.16 21: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세계유산등재 추진위, 4개 고분군 후보로 결정

남원 유곡리와 두락리 가야고분군이 호남지역에서 유일하게 유네스코 세계유산등재 대상으로 선정됐다.

가야고분군 세계유산등재 추진위원회(위원장 한경호)는 지난 14일 남원 유곡리와 두락리 고분군(南原 酉谷里와 斗洛里 古墳群)을 가야고분군 유네스코 세계유산등재 대상으로 선정했다.

문화재청 문화재위원회는 그간 남원 유곡리와 두락리 가야고분군을 역사적으로 중요한 유적으로 판단하고 세계유산등재 추진위원회에 가야고분군의 가치를 높이고 완전성을 확보해달라고 주문했었다.

이에 세계유산등재 추진위원회는 문화재청의 권고를 받아들여 지난 14일 가야고분군 유네스코 세계유산등재를 위한 유산 범위 확대 회의를 통해 남원 유곡리와 두락리 가야고분군을 유네스코 세계유산에 등재할 대상으로 결정한 것이다.

이에 따라 남원 유곡리와 두락리 고분군을 비롯한 4개 고분군(창녕 교동과 송현동 고분군, 고성 송학동 고분군, 합천 옥전 고분군)이 세계유산 등재신청 후보로 선정됐다.

지난 3월 사적으로 지정된 남원 유곡리와 두락리 고분군은 발굴과 정비에 미비한 점이 있지만 회의에 참석한 전문가 모두가 탁월한 학술적인 평가를 인정해 후보로 선정했다.

강복대 남원시장 권한대행은 “가야고분군 세계유산등재 추진단과 적극 협력하는 한편 필요한 조직과 인력을 확대, 보강해 유네스코 문화유산에 선정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유곡리와 두락기 고분군은 5∼6세기 경 남원 운봉고원에 존재했던 가야와 백제, 그 주변세력과의 역학관계를 밝힐 수 있는 매우 중요한 유적으로 평가받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