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8-11-13 20:41 (화)
전주시, 핸드메이드 시티 조성 '박차'
전주시, 핸드메이드 시티 조성 '박차'
  • 백세종
  • 승인 2018.05.16 21: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전통문화전당 등과 업무협약…공예문화산업 협력키로
핸드메이드 시티 조성에 나선 전주시가 시민들의 생활 속 공예문화 확산을 위해 관련 단체들과 손을 잡았다.

전주시와 (재)한국공예·디자인문화진흥원, (재)한국전통문화전당은 16일 전주 부시장실에서 박순종 부시장과 최봉현 진흥원장, 송재명 전당 사무국장(원장 권한대행) 등 3개 기관 관계자들이 참석한 가운데 생활 속 공예문화 확산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협약에 따라 이들은 상호 존중과 신뢰를 바탕으로 공예 문화 확산과 공예의 산업화·세계화·대중화를 위해 우호적인 상생협력, 교류를 이어가기로 뜻을 모았다.

협약에 따른 협력사업 분야로는 △공예문화산업의 경쟁력 강화 △공예문화산업 관련 연구, 정보 교류 △공예문화의 산업화·세계화·대중화를 위한 협력체계 구축 △공예문화 진흥을 위한 공동협력사업 △전통공예의 산업화를 위한 인큐베이팅 조성 등이다.

첫 번째 협력 사업의 첫 번째 결과물로는 수공예 종합플랫폼으로 조성 중인 한옥마을 전주공예품전시관에 한국을 대표할 수 있는 최고의 장인과 작가들이 만든 수준 높은 공예디자인 상품들을 전시 판매하는 ‘KCDF 갤러리숍’이 입점한다.

시는 시민 생활 속 공예문화 확산을 위한 이번 협약이 전주가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수공예 중심도시, 글로벌 문화관광도시로 도약하는 밑거름이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전주시 문화관광체육국 관계자는 “이번 업무협약을 통해 시와 진흥원, 전당이 공고한 협력 관계를 구축해 전주의 공예가 더욱 활성화되고, 전주가 수공예 중심도시로 자리매김할 수 있도록 지원을 아끼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