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8-12-09 21:47 (일)
"대법관 후보자 추천위 서울 일색, 지방인사 넣어야"
"대법관 후보자 추천위 서울 일색, 지방인사 넣어야"
  • 연합
  • 승인 2018.05.16 21: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법관대표들 “지방분권 시대 맞춰 선발해야”
각급 법원을 대표하는 전국법관대표회의 소속 법관대표들이 대법관 후보자를 대법원장에게 추천하는 대법관후보추천위 구성이 서울에 편중돼 있다며 지방 인사를 위원으로 선발해야 한다고 요구하고 나섰다.

부산지법 권기철 부장판사 등 법관대표 5명은 16일 보도자료를 통해 “대법관후보추천위원회 구성과 관련해 지역사회 인사의 위원 임명을 촉구한다”는 입장을 공개적으로 밝혔다.

권 부장판사 외에 서울중앙지법 이수영 부장판사와 대전지법 이수진 부장판사, 대구지법 이상균 부장판사, 광주고법 김성주 고법판사가 의견을 모았다. 이들은 소속 법원을 대표해 전국법관대표회의에 참여하는 판사들이다.

이들은 “이번에 구성될 대법관후보추천위는 고영한·김창석·김신 대법관 3명의 후임 후보를 추천하는 중요한 위원회”라며 “다원주의와 지방분권 시대에 맞춰 비변호사 위원을 선정할 때 이를 고려해 달라”고 요청했다. 이어 “앞서 구성된 두 번의 대법관후보추천위 구성원을 검토해보면 모두 서울 일색이었다”며 “국민 절반 이상이 거주하고 국토의 대부분을 차지하는 강원과 충청·전라·경상·제주의 지역 인사를 위원으로 임명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대법관후보추천위는 대법관 후보로 천거된 자들을 심사해 대법관 후보 3배수 이상을 대법원장에게 추천하는 역할을 맡는다. 위원회가 추천하는 사람 중에서 대법원장이 대법관 후보를 결정한다. 연합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