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8-11-14 22:56 (수)
전북발 '한국전력 뇌물수수 비리' 사실로…
전북발 '한국전력 뇌물수수 비리' 사실로…
  • 백세종
  • 승인 2018.05.20 20: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도내 간부·전기 공사업자 4명 구속 기소
100억 예산 추가 배정…사용자들만 피해

한국전력 전북본부 발 ‘한전 뇌물수수 비리의혹’이 전북본부 중간간부와 전주지역 전기공사업자 4명이 구속 기소되면서 기정사실화 되는 분위기다.

뇌물이 오간 비리로 전북지역에서만 100억원대에 육박하는 전기공사 예산이 추가 배정됐고 이로 인한 손실은 한전, 나아가 일반 전기 사용자들의 피해로 이어지게 됐다.

20일 검찰과 법원 등에 따르면 광주지검 강력부는 지난 15일 전북지역 내 배전공사 예산 추가 배정 대가로 억대의 뇌물을 받은 혐의(특가법상 뇌물)로 한전 전북본부 배전운영부장 A씨를 구속기소했다.

검찰은 A씨에게 뇌물을 건넨 전주를 비롯한 전북지역 전기공사업체 대표 4명도 뇌물공여 등의 혐의로 구속기소했다.

아울러 검찰은 전남 나주 한전 본사에 대한 압수수색 당시 체포한 한전 임원 2명도 특가법상 뇌물 혐의로 구속했으며, 조만간 기소할 예정이다.

A씨는 지난해 한전 전북지역본부에서 발주한 직할과 지사들의 300억 원대 고압배전공사와 관련, 업자들로부터 1억원이 넘는 금품과 수백만원 상당의 골프와 향응을 제공받은 혐의를 받고 있다. 업자들은 지사별로 수십 억원 씩의 추가 예산배정을 요청했고, 실제로 추가 배정받은 예산만 100억원에 육박했으며 그 대가로 A씨와 전남 나주의 한전 임원들에게 뇌물을 건넸다.

한전 임원들도 최소 수천 만원 씩의 뇌물을 이들로부터 받은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특히 업자들은 한전의 공사를 따내기 위해 수십여 개 가짜 전기공사업체 명의로 입찰을 한 혐의도 받고 있다.

준 공기업의 이같은 대형 비리로 인한 피해는 극심한 재정문제를 지적받고 있는 한전과 나아가 전력을 이용하는 이용자들에게 되돌아 올 수밖에 없는 실정이다.

광주지검 관계자는 “현재 수사가 마무리 되지 않아 자세한 내용은 관련 피의자들이 모두 기소된 뒤 정식으로 브리핑 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