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8-11-14 22:56 (수)
전인지, LPGA 킹스밀 챔피언십 준우승
전인지, LPGA 킹스밀 챔피언십 준우승
  • 연합
  • 승인 2018.05.21 19: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우승은 태국 에리야 쭈타누깐
전인지(24)가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킹스밀 챔피언십(총상금 130만 달러)에서 준우승했다.

전인지는 21일(한국시간) 미국 버지니아주 윌리엄스버그의 킹스밀 리조트 리버 코스(파71·6445야드)에서 열린 대회 마지막 날 3라운드에서 3언더파 68타를 쳤다. 최종합계 14언더파 199타를 기록한 전인지는 에리야 쭈타누깐(태국), 하타오카 나사(일본)와 함께 치른 연장 첫 번째 홀에서 파를 기록, 나란히 버디를 잡은 두 선수에게 밀려 탈락했다.

대회 우승은 2차 연장에서 버디를 잡은 쭈타누깐에게 돌아갔다.

2015년 US여자오픈, 2016년 에비앙 챔피언십에서 우승한 전인지는 이후 1년 8개월 사이에 준우승만 6번 했다. 또 투어 통산 연장전 전적도 3전 전패가 됐다. 이 대회는 72홀 경기로 예정됐으나 악천후 탓에 54홀로 축소됐다.

2016년에 이어 2년 만에 킹스밀 타이틀을 다시 따낸 쭈타누깐은 우승 상금 19만5000 달러(약 2억1000만 원)를 받았다. 연합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