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8-09-26 19:46 (수)
신태용호, 새로 쓴 월드컵 부상 '잔혹사'
신태용호, 새로 쓴 월드컵 부상 '잔혹사'
  • 연합
  • 승인 2018.05.22 19: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황선홍·이동국 등으로 이어진 월드컵 직전 부상의 역사
올해는 염기훈·김민재·권창훈·이근호까지 줄줄이 낙마
▲ 축구 대표팀의 주전 미드필더 권창훈이 지난 20일(한국시간) 프랑스 디종의 가스통 제라르 경기장에서 열린 앙제와의 리그앙 홈경기에서 후반 31분 아킬레스건 부상으로 교체됐다. 연합뉴스

선수에게 부상은 숙명이라지만 ‘꿈의 무대 월드컵을 앞두고 축구선수에게 찾아온 부상은 선수에게나 팬에게나 더없이 잔혹하다.

태극전사의 월드컵 도전이 시작된 이래 월드컵 직전 부상으로 눈물을 삼켜야 했던 선수들이 끊임없이 나왔다.

대표팀의 간판 골잡이였던 황선홍은 1998년 프랑스 월드컵 직전 중국과의 평가전에서 골키퍼와 충돌하며 무릎을 다쳤다.

진통제를 맞으며 프랑스까지 가긴 했으나 결국 한 번도 그라운드를 밟지 못하고 돌아왔다.

부상 잔혹사는 2006년 독일 월드컵 이동국(전북)으로 이어졌다.

19살에 이미 프랑스 월드컵 명단에 포함됐던 이동국은 한일 월드컵 승선이 좌절된 후 독일 월드컵에서 다시 한 번 기회를 잡았다. 하지만 대회 전 K리그 경기에서 십자인대 파열 부상으로 또다시 눈물을 흘렸다.

월드컵 때면 늘 반복되던 부상 잔혹사지만 올해는 유독 더 잔혹하다.

왼쪽 수비수 김진수가 3월 평가전에서 무릎을 다쳤고, 중앙 수비수 김민재(이상 전북)가 K리그 경기에서 종아리뼈를 다쳤다.

이어서 염기훈(수원)마저 갈비뼈 골절로 소집 명단에서 제외됐다.

부상자를 고려한 예비인원 5명을 포함한 28명의 소집명단을 발표한 이후에도 부상자는 이어졌다.

소집을 하루 앞두고 권창훈(디종)이 아킬레스건 파열로, 이근호(강원)가 무릎 내측 인대 파열로 차례로 낙마했다.

최강희 전북 감독은 “월드컵을 앞두고 이렇게 많은 선수가 한꺼번에 다치는 건 처음 보는 것 같다”고 말하기도 했다.

‘넉넉하게’ 28명을 뽑았으나 연이은 부상에 내부 경쟁조차 사치가 됐고, 남은 평가전에서도 전술 실험보다 부상 방지가 최대 과제가 된 것이다

연합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