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8-08-18 19:24 (토)
[6·13 지방선거 단체장 판세분석] 부안군수 - 민주 공천자 vs 무소속 현직 '양강구도'
[6·13 지방선거 단체장 판세분석] 부안군수 - 민주 공천자 vs 무소속 현직 '양강구도'
  • 특별취재팀
  • 승인 2018.05.22 20: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당후보 지지 성향 강해
현 군수 프리미엄 세몰이

6·13 지방선거 부안군수 선거는 3명의 정당 후보와 2명의 무소속 후보 간 대결구도다. 이번 부안군수 선거의 관전 포인트는 지난 지방선거에서 무소속 후보에게 군수자리를 내줬던 집권여당 더불어민주당이 왕좌를 되찾아 올 수 있을지에 쏠리는 모습이다.

부안군 유권자들은 정당후보에 대한 지지성향이 강한 것으로 파악된다. 지난 6차례 지방선거에서 민주당의 전신인 정당의 공천을 받은 후보가 4차례나 승리했기 때문이다. 여기에 문재인 대통령과 민주당 지지율이 고공행진을 이어가면서 민주당 후보 선전 가능성이 점쳐진다.

그러나 나머지 2차례 선거의 승자가 무소속 이었다는 점은 무시 못 할 대목이다. 김종규 군수는 과거 5차례 선거(2~6회)에 무소속으로 도전해 1만 2000표 이상의 득표력을 유지하며 2차례 군수자리에 올랐다. 탄탄한 지역 기반을 갖고 있다는 반증인 셈이다.

반면 여러 차례 선거에 나오면서 지역 내 반대세력이 규합되고 있는 점은 부담이다. 특히 최근 줄포만 생태도로공사 비리사건과 관련, 대법원이 상고를 기각하면서 관련공무원들에 대한 징계를 하지 않았던 군정 운영에 대한 비판 여론이 일고 있어 변수로 꼽히는 상황이다.

이런 가운데 지역 정가에서는 이번 부안군수 선거를 2강 1중 2약으로 분석하는 모습이다. 더불어민주당 공천을 받은 권익현 후보와 무소속 김종규 군수의 대결구도에 민주평화당 김상곤·바른미래 김경민·무소속 조병옥 후보가 추격하는 양상이다.

민주당 공천장을 거머쥔 권익현 후보는 당내 경선에서 지역 내 인지도 등에서 우위에 있다는 평가를 받았던 김성수 전 부안군의장을 이겨낸 동력을 기반으로 본선에서도 선전이 기대되는 상황이다. 다만 경선과정에서 흐트러진 당 지지층을 하나로 묶어내는 것이 과제로 꼽힌다.

무소속으로 2번이나 군수 직에 오른 김종규 군수는 현직 프리미엄을 바탕으로 세몰이에 나선 상황이다. 김 군수가 본격적인 선거운동에 나선 만큼 지역의 선거 판도에 상당한 변화가 일어날 것으로 보여 유권자의 표심이 어떻게 흐를지 관심이다.

여기에 바른미래당 김경민 예비후보와 현역 국회의원의 지원을 받는 평화당 김상곤 예비후보, 무소속 조병옥 예비후보는 지지율이 답보상태에 머물고 있는 것을 관측되고 있어 쉽지 않은 싸움을 펼치고 있는 상황이다.

지역 정치권의 한 관계자는 “부안군수 선거는 민주당 권익현 후보와 김종규 군수의 양강 대결구도로 요약된다. 문재인 정부 출범 이후 새만금에 대한 전폭적인 지원이 이뤄지면서 군민들의 현 정부에 대한 기대가 큰데, 이 같은 기대가 표로 나타날 경우 선거의 주요 변수가 될 것으로 보인다”고 내다봤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