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8-11-21 21:48 (수)
북, 핵실험장 폐기 행사 취재 남측 기자단 방북 거부
북, 핵실험장 폐기 행사 취재 남측 기자단 방북 거부
  • 연합
  • 승인 2018.05.22 20: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북한이 풍계리 핵실험장 폐기 행사 취재를 위한남측 기자단의 방북을 끝내 거부했다.

통일부 당국자는 22일 “오늘 오전 9시 판문점 개시통화를 했고 기자단 명단을 통지하려 했으나 북측은 여전히 접수하지 않았다”면서 “오후 4시께 판문점 채널이 종료됐으며 특이사항은 없었다”고 밝혔다.

북측 연락관은 ‘지시받은 것이 없다’며 접수에 응하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남측 취재진 8명은 전날 베이징에 도착, 판문점 채널을 통한 남북 협의 과정을 지켜보며 대기했지만 결국 아무런 소득 없이 발길을 돌리게 됐다.

북한이 지난 15일 풍계리 핵실험장 폐기행사 취재와 관련한 통지문을 남측에 보내 통신사와 방송사 기자를 각각 4명씩 초청한다고 알려왔지만, 정작 명단 접수는 거부했다. 남측은 지난 18일부터 명단 전달을 시도했다.

정부는 이에 조명균 통일부 명의의 입장문을 내고 “풍계리 핵실험장 폐기행사에 우리측 기자단을 초청하였음에도 불구하고, 북측의 후속조치가 없어 기자단의 방북이 이루어지지 못한 데 대해 안타깝고 유감스럽게 생각한다”고 밝혔다.

정부는 이어 “남북 간 모든 합의들을 반드시 이행함으로써 과거의 대결과 반목을 끝내고 화해와 평화번영의 새 시대로 나아가자는 것이 남북 정상이 합의한 ‘판문점 선언’의 취지라는 점을 다시 한 번 강조한다”고 밝혔다. 연합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