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8-09-26 19:46 (수)
축산과학원-LG이노텍, 육계 스마트팜 연구 '맞손'
축산과학원-LG이노텍, 육계 스마트팜 연구 '맞손'
  • 강현규
  • 승인 2018.05.23 19: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기술개발 협약 체결…무인 사양관리 시스템 구축키로
▲ 농촌진흥청 국립축산과학원과 LG이노텍이 21일 국립축산과학원 본원 5층 소회의실에서 ‘육계 스마트팜 기술 개발 공동 연구를 위한 업무 협약’을 체결했다.

농촌진흥청(청장 라승용) 국립축산과학원과 LG이노텍이 고기용 닭인 ‘육계’ 스마트팜 연구를 위해 손을 잡았다.

두 기관은 지난 21일 국립축산과학원 본원 5층 소회의실에서 ‘육계 스마트팜 기술 개발 공동 연구를 위한 업무 협약’을 체결했다.

앞으로 두 기관은 지속적인 업무 협의와 기술 교류로 영상과 음향 기법을 활용한 육계 무인 사양관리 시스템 개발을 추진한다.

이 시스템은 급이·급수, 온도, 질병, 활동 등 닭의 사육 정보를 실시간으로 관리자에게 제공하고, 비정상적인 상황에서 경고 신호를 보내 피해를 최소화할 수 있는 프로그램이다.

이번 연구에서 국립축산과학원은 육계의 성장단계별 정상적인 행동과 소리에 대한 정보를 분석한다. LG이노텍은 이 정보를 바탕으로 육계(계군)의 건강과 이상 행동을 탐지할 수 있는 빅데이터 기반 사양관리와 환경 제어 알고리즘(연산식)을 개발할 계획이다.

이번 연구는 사육 관리 노동력을 줄이고, 이른 시기 질병을 탐지·대응할 수 있어 생산성 향상에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

또한, 국내 육계 산업에서 가장 문제가 되는 고병원성 조류인플루엔자(HPAI)를 살피는 데도 적용 가능할 전망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