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8-11-21 09:41 (수)
부실한 복지·젠더 공약 시민이 제안
부실한 복지·젠더 공약 시민이 제안
  • 천경석
  • 승인 2018.05.23 20: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북희망나눔재단 “복지 기본선”
전북여성단체연합 “성평등 강화”

6·13 지방선거를 앞두고 전북지역 시민사회단체가 정당과 후보자들에게 복지와 젠더 정책 등을 제안했다.

전북희망나눔재단은 “이번 선거를 적폐청산의 요구로 들어선 현 정부가 치르는 첫 번째 선거라는 점에서 의미가 있다”고 밝히면서도 “후보자들은 더욱 민의를 반영한 다양한 정책을 내놓아야하지만 이들의 복지공약은 매우 미미하다”고 지적했다.

이들이 제안한 정책은 전라북도형 복지기본선 마련과 민·관·정 협의체 구성, 농촌형 사회서비스 통합지원체계 마련 등을 요구한 ‘지역복지’ 분야와 고령사회 준비사업 강화, 노인일자리전담기관 전문성 강화, 돌봄서비스 질적 향상 및 종사자 전문성 강화 등의 ‘노인 복지’ 분야, 탈시설 등 지역사회 통합지원 강화와 발달장애인 지역사회 통합 환경 구축, 장애 친화적 지역사회 구축 등 ‘장애인 복지’ 분야, 중학생 의무교복 지원 등 ‘청소년 및 아동복지’ 분야까지 4개 분야 14개 정책으로 구성됐다.

전북여성단체연합도 전북도지사 후보와 전주시장 후보들에게 4대 26개 과제를 제안했다.

단체는 성 평등 정책 통합체계 마련과 위상 강화, 젠더폭력으로부터 안전, 성평등 노동 실현 등을 요구했고, 전북도에는 추가로 전북도 여성 정책 연구기관의 위상 재정립 및 역량 강화를 요구했다.

이 같은 제안의 하나로 여성 단체는 지자체 내 ‘젠더정책기획관’ 설치 및 성 평등 노동 실현을 위한 ‘성 평등 노동 지원 센터’ 설치가 필요하다고 제안했다.

이들 단체는 “지역사회에서 진정으로 요구하고, 필요로 하는 공약을 발굴해 제시해야 함에도 도민들이 실질적으로 요구하는 공약이 거의 실종상태라는 것은 안타까운 현실”이라며 “각 후보에게서 도민들이 바라는 정책들이 공약화돼 이번 선거가 바람직한 사회로 나아가는 중요한 계기가 되길 바란다”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