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8-09-24 08:40 (월)
[전북일보·전북CBS 공동 주최 6·13 지방선거 순창군수 후보 초청 토론회] 옥천인재숙·쌍암농공단지 등 지역현안 공방
[전북일보·전북CBS 공동 주최 6·13 지방선거 순창군수 후보 초청 토론회] 옥천인재숙·쌍암농공단지 등 지역현안 공방
  • 특별취재팀
  • 승인 2018.05.23 20: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23일 전북일보, 전북CBS 공동주최로 순창향토회관에서 열린 ‘6·13 지방선거 순창군수 후보 초청 토론회’에서 더불어민주당 황숙주, 민주평화당 홍승채, 무소속 강인형 후보(왼쪽부터)가 열띤 토론을 하고 있다. 조현욱 기자

전·현직 군수와 재출마하는 후보 간 3파전으로 치러진 순창군수 후보자 토론회는 군민 400여 명이 지켜보는 가운데 옥천인재숙을 둘러싼 공과와 쌍암농공단지에 대한 설전이 벌어졌다.

전북일보가 전북CBS와 공동으로 23일 순창 향토회관에서 개최한 ‘6·13 지방선거 순창군수 후보 초청 토론회’에서 더불어민주당 황숙주 예비후보와 민주평화당 홍승채 예비후보, 무소속 강인형 예비후보는 순창의 과거와 현재, 미래를 아우르는 옥천인재숙을 비롯한 지역 현안을 놓고 한 치의 물러섬 없이 맞섰다.

이날 강 예비후보는 “교육은 순창의 성장동력 중 최우선 사항”이라며 “군수로 재직할 때 78억 원의 기금을 모았고, 120억 원까지 모아 기금 이자로 운영비를 충당하려 했지만, 황 군수는 기금으로 기숙동을 신축했다”고 날선 공격을 가했다.

이에 황 예비후보는 “옥천인재숙 운영에 연 14억 원이 들어가는데, 시대가 변했고 1%대 이자로 운영한다는 것은 잘못된 생각이다”며 “예산 범위 내에서 운영할 수 있고, 기금으로 기숙사를 신축한 것은 옥천인재숙 이사회의 결정이었다”고 맞받아쳤다.

이어 홍 예비후보는 “옥천인재숙은 지역을 위해 분명히 있어야 하고 잘 키워야 한다”며 “교육여건에 맞게 군수가 지원하고 협조도 해야 한다”고 말했다.

강 예비후보가 군수 시절 시작해 황 군수 때 마무리된 쌍암농공단지의 저조한 분양률에 대한 공방도 이어졌다.

홍 예비후보는 “두 후보가 함께한 쌍암농공단지는 잡초만 우거졌고 일자리 창출은 공염불이 되고 있다”며 “5년간 분양률이 32%인데 이에 대한 책임을 묻고, 앞으로 4년을 맡길 수 있을지 선택해야 한다”고 두 후보를 모두 겨냥했다.

이에 대해 황 예비후보는 “풍산·인계·쌍암 등 지역농공단지의 현재 분양률은 80%에 달하고 있다”며 “지난해 말 일자리창출 촉진 조례를 제정했고, 앞으로 적극적인 기업 유치로 일자리를 만들겠다”고 말했다.

이어 강 예비후보는 “쌍암농공단지는 당시 사조산업과 입주를 협의해 간장공장이 들어오도록 계약돼 있었다”며 “군수가 되면 애초 계획대로 입주하도록 조치하겠고 군이 고정적 일자리를 마련하는 한편 중소기업 창출과 대기업 연계한 일자리를 만들겠다”고 밝혔다.

이밖에도 이날 토론회에서는 적성면 마계마을에 들어선 군부대 문제, 순창군의 재정 문제, 황 예비후보의 피의자 신분 경찰 조사와 배우자의 구설수 등이 도마 위에 올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