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8-09-25 00:07 (화)
"전북도, 남북농업교류협력 선도적 대응을"
"전북도, 남북농업교류협력 선도적 대응을"
  • 김세희
  • 승인 2018.05.24 20:59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농생명 연구 인프라 활용
쌀 중심 식량교역 확장 등 전북연구원 토론회서 제기
▲ 24일 전북연구원 컨퍼런스홀에서 ‘평화의 시대, 남북 농업교류협력의 준비와 실천’ 토론회가 열리고 있다.
향후 남북 농업교류협력을 증진하기 위해서는 남북농업공동체를 만들어야 한다는 제안이 나왔다. 우선 쌀을 중심으로 하는 식량교역을 확장시킨 뒤 남북농업협력지구 공동영농사업을 벌이는 방식이다.

이 전략을 중심으로 농업과 농생명 분야에 특화된 전북이 선도적으로 농업교류협력실천모델을 준비해야 한다는 주장이 나온다.

24일 전북연구원 컨퍼런스홀에서 진행된 ‘평화의 시대, 남북 농업교류협력의 준비와 실천’ 토론회에서 주제발표를 맡은 장경호 농민농업정책연구소 소장은 “남북식량교역을 정례화 한 뒤 남북농업협력지구 공동영농사업 통해 농산물을 공동생산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특히 장 소장은 북한의 현재 경제특구 지역인 개성과 금강산을 기점으로 남북농업협력지구를 구축해야 한다고 설명했다.

장 소장은 “개성-해주-사리원-경의선으로 이어지는 ‘서부권 농업협력벨트’와 금강산-세포-원산-동해선을 연결하는 ‘동부권 농업협력벨트’를 통해 농업개발협력의 성과를 공유할 수 있다”며 “남북 정부 당국이 공동기구를 통해 한반도 작부체계를 재구성하거나 농산물 생산지도를 다시 그릴 수 있다”고 설명했다.

장 소장은 이어 “농업생산에서의 역할분담뿐만 아니라 후방산업인 영농자재 산업의 공동투자 협력, 전방산업인 유통 및 가공 분야에서의 상호 협력도 진전시킬 수 있다”고 덧붙였다.

김성희 전북겨레하나 사무총장은 “2006년~2008년 남북농업교류가 이뤄질 당시, 전주시(북한 한약재-전북 쌀 교환)과 완주군(북한협동농장 현대화), 장수군(사과농장 조성), 진안군(진안 인산 개성 시범포 조성사업)은 독자적인 교류 협력을 추진하면서 기초 자치단체의 사업시행 가능성을 보여줬다”며 “북미 정상회담 이후 남북관계가 진전되면 자치단체와 민간이 남북 당국 간 제약을 받지 않고 계속 교류협력사업을 진행할 수 있는 자율성을 보장하는 체제가 마련돼야 한다”고 주장했다. 김 총장은 이어 “이 과정에서 중앙정부가 각 지역 간 과당 경쟁이 이뤄지지 않도록 조정하는 역할을 수행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노재종 전북농업기술원 실장은 전북에 집적된 농생명 연구 인프라를 활용해 북한의 기후에 맞는 새로운 품종과 R&D를 지원해야 한다는 주장을 폈다.

토론회에는 송해안 전주대 교수, 박흥식 전농 전북도연맹 의장, 백정민 통일농수산사업단 사무총장, 성태근 한농연 전북도연합회 회장, 송운석 전북도 농업정책과 사무관, 황영모 전북연구원 농업농촌식품연구부 연구위원 등 30여명이 참석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김연 2018-05-25 18:24:05
헛진거리 하고 자빠졌네 어휴 무능한 새끼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