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8-11-16 09:28 (금)
한미 외교장관 통화…"북-미간 대화 여건 조성 위해 노력"
한미 외교장관 통화…"북-미간 대화 여건 조성 위해 노력"
  • 연합
  • 승인 2018.05.25 10: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강경화 외교부 장관, 폼페이오 미 국무장관과 전화 통화
폼페이오 "대화 지속에 대한 분명한 의지 있어"

강경화 외교부 장관은 25일 오전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과 전화통화로 전날 북미 정상회담 취소를 밝힌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 발표 등을 공유하고 향후 추진 방향을 논의했다고 외교부가 밝혔다.

외교부에 따르면 폼페이오 장관은 트럼프 대통령의 북미정상회담 취소 발표의  배경과 미측 입장을 상세히 설명했으며, 미측으로서도 북한과의 대화 지속에 대한 분명한 의지가 있다고 강조했다.

폼페이오 장관은 이어 “앞으로 북미간 대화가 이루어질 수 있는 여건을 조성해 나가기 위해 계속 노력해 나가자”고 밝혔다.

이에 강경화 장관은 ‘판문점 선언’에서 합의된 완전한 비핵화와 한반도의 항구적 평화정착을 위한 중요한 전기가 될 수 있었던 북미 정상회담이 예정된 6월 12일에 열리지 않게 된데 대해 아쉬움과 유감을 표했다.

강 장관은 이어 “트럼프 대통령도 계속 대화의 문을 열어두겠다는 의지를 직접 표명하고 있는 만큼 어렵게 마련된 대화의 기회를 계속 살려나가기 위해 한미  양국이 모든 노력을 기울여 나가자”고 덧붙였다.

양 장관은 아울러 김계관 북한 외무성 제1부상 담화에 대해서도 의견을 교환했다. 양 장관은 또 북한이 북미정상회담에 대해 여전한 기대감을 표명하며 분명한 대화 지속 의지를 밝힌 점에 주목하면서 대화의 모멘텀을 계속 유지하기 위한 다양한 방안을 협의했다고 외교부는 전했다.

외교부는 “양 장관은 철저한 한미 공조하에 한반도 상황을 안정적으로 관리하면서 양 장관 간 수시 소통을 포함, 각급에서 양국 간 계속 긴밀히 협의·조율해 나가기로 했다”고 밝혔다.

/연합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