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8-11-20 20:05 (화)
전북대 학생들, 총장선거 투표권 확보
전북대 학생들, 총장선거 투표권 확보
  • 남승현
  • 승인 2018.05.29 20: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투표 반영비율 조만간 결정

전북대학교가 개교(1947년) 71년 만에 처음으로 총장 선출과정에서 학생들의 의견을 반영한다. 오는 10월 진행될 전북대 총장 선거에서 학생들에게도 투표권을 주기로 했다. 쟁점은 학생들의 투표 반영 비율이 얼마나 될 것인지 이다.

29일 전북대 총학생회 등에 따르면 오는 10월에 열리는 총장 직선제에서 학생 투표가 진행된다. 학생들이 총장을 직접 뽑는 도내 대학교는 군산대에 이어 전북대가 두 번째다.

전북대 교수회 관계자는 본보 인터뷰에서 “지난 25일까지 교수회가 대학내 전체 교수들에게 학생들의 투표 참여에 대한 입장을 묻는 찬반 투표를 진행했다”며 “총 800여 명이 참가한 결과 찬성 430여 표, 반대 340여 표가 나온 것으로 안다”고 말했다.

이는 교수회 평의회의 기류를 정반대로 뒤집은 셈이다. 지난 4월 초 평의회는 학생들에 대한 투표권 부여를 놓고 표결을 실시했는데, 이 자리에서는 반대표가 더 많았던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반발한 전북대 총학생회는 지난달 18일 교내 진수당 내 교수회 회의실을 점거하고 교수들의 출입을 막기도 했다.

우여곡절 끝에 학생 투표권이 생겼지만, 투표 반영 비율에 대한 논의가 남은 상태다.

교수회 관계자는 “조만간 평의회에서 타 대학의 사례를 검토한 뒤 학생들의 투표 반영 비율을 결정할 것으로 보인다”며 “선거 6개월 전에 사실상 이같은 논의가 끝나야 한다. 오는 10월 선거 일정을 위해서는 조만간 평의회가 결정하는 투표 비율이 최종안이 될 가능성이 높다”고 말했다.

전북대 총학생회 관계자는 “학생 투표 반영 비율이 교수 및 교직원과 동등한 수준으로 책정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최근 학생이 직접 총장을 뽑는 대학의 재학생 투표 반영 비율은 서울대 9.5%, 이화여대 8%, 군산대 2.7% 등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