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8-09-19 09:52 (수)
커쇼 올 때 되니 마에다 부상…엉덩이 통증으로 2회 강판
커쇼 올 때 되니 마에다 부상…엉덩이 통증으로 2회 강판
  • 연합
  • 승인 2018.05.30 19: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즌 초반 극심한 부진을 딛고 재도약을 준비하던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MLB) 로스앤젤레스 다저스에 다시 부상 악령이 찾아왔다.

이번에는 선발진을 지탱하던 일본인 투수 마에다 겐타(30)다.

마에다는 30일(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로스앤젤레스의 다저 스타디움에서열린 2018 MLB 필라델피아 필리스전에 선발 등판해 2회 1사 후 호르헤 알파로에게 2루타를 내준 뒤 불편한 표정을 지었다. 데이브 로버츠 감독과 트레이너가 올라와 마에다의 상태를 살폈고, 그는 던질 수 있다고 의사를 표시했다. 그러나 마에다는 다음 타자인 제이크 아리에타를 삼진으로 잡아낸 뒤 다시 불편감을 호소했고, 로버츠 감독은 곧바로 그를 마운드에서 내렸다.

현재 다저스는 클레이턴 커쇼(이두박근 건염), 류현진(사타구니), 리치 힐(손가락 물집) 등 3명의 선발 투수가 부상자명단(DL)에 올라 있다.

커쇼가 다음 달 1일 필라델피아전에서 복귀할 예정이지만, 마에다가 빠지면 다저스는 다시 선발진에 구멍이 생긴다.

다저스 구단은 마에다가 오른쪽 엉덩이에 통증을 호소하고 있다고 발표했다.

연합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