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8-11-21 20:07 (수)
현충일과 날씨
현충일과 날씨
  • 기고
  • 승인 2018.06.05 20: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6월 5일을 전후한 여름의 세 번째 절기 ‘망종’은 예부터 보리를 수확하고, 논에 모를 옮겨 심는 모내기를 하는 절기로 일손은 바빴지만, 선조들은 농경사회 중 가장 좋은 날이라 해서 조상들에게 제사를 지내던 날이기도 했다.

동국통감 고려기에 ‘현종 15년 망종 날 몽고와의 전쟁에서 사망한 군사들의 제사를 지냈다’는 기록이 있고, 6·25한국전쟁 전사자를 기리기 위한 현충일을 제정할 당시도 옛 풍습에 따라 망종에 호국영령 합동위령제를 올렸다고 한다.

이처럼 날씨변화와 자연의 흐름을 살핀 ‘절기’를 삶의 지혜로 활용했던 선조의 풍습이 오늘날 현충일을 만든 것!

올해 현충일은 맑고 덥겠다.

강렬한 태양만큼 뜨거운 열정으로 국가를 위해 목숨을 바친 호국영령의 혼을 달래는 날씨다. /맹소영 날씨칼럼니스트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