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9-06-26 00:00 (수)
[선거 이슈 점검 : 순창군수] 황숙주 "귀농·귀촌 지속" 강인형 "정착에 비중을" 인구정책 대조
[선거 이슈 점검 : 순창군수] 황숙주 "귀농·귀촌 지속" 강인형 "정착에 비중을" 인구정책 대조
  • 특별취재팀
  • 승인 2018.06.06 20: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황, 섬진강 뷰라인 연결 추진
강, 강천산 등산로 확장 개발
▲ 순창 현안에 대한 군수 후보별 입장

6·13 순창군수 선거는 더불어 민주당 황숙주 후보와 민주평화당 홍승채 후보, 무소속 강인형 후보 등 3명의 후보가 막판 접전을 펼치고 있다.

선거일이 6일 앞으로로 다가온 가운데 황숙주 후보와 강인형 후보의 양자간 대결로 굳혀진 것 아니냐는 분위기가 엿보이고 있으며, 강천산 등 관광산업 발전 방향과 인구 늘리기 대책을 비롯해 군 의료원 장례식장 활성화 방안 등이 쟁점으로 떠오르고 있다. 후보들의 입장을 들어봤다. 민주평화당 홍승채 후보는 본보의 질의에 응답하지 않았다.

△강천산 등 관광산업 발전 방안

황 후보는 강천산에만 치우쳐 있는 관광자원의 다변화를 위해 섬진강 뷰라인 연결사업 등을 추진하겠다는 방침이다. 또한 강천산은 야간경관조성사업과 동굴형체험관·수체험센터 등을 통해 순창만의 독특한 관광지로 변모시키겠다는 계획이다.

관광산업과 관련 강 후보는 강천산의 등산로 등을 확장 개발해 경제적 효과를 누리도록 하겠다는 계획을 제시했다. 이와 함께 강천산~회문산~용궐산으로 이어지는 관광문화벨트를 조성하고, 실버푸드와 치유음식 등을 준비해 지역 관광소득 증가로 연결하겠다는 방침이다.

△인구 늘리기 위한 대책

황 후보는 “일자리가 있어야 하고 아이 키우기 좋은 환경, 문화 의료시설이 잘 갖춰진 정주 여건이 조성되어야 한다”고 강조하고, 청년창업과 특화농공단지 조성 등을 통한 일자리 창출 및 출산지원정책과 함께 귀농·귀촌 정책을 지속적으로 추진해 지역 인구를 늘려나간다는 계획이다.

강 후보는 귀농은 포화상태가 되어가고 있다고 들고 “이제는 정착률 향상에 큰 비중을 두어야 한다”고 밝혔다. 더불어 고령화사회로 인한 인구절벽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대도시에서 출퇴근이 가능한 형태의 살기좋은 소도읍을 만들고, 문화·교육문제에 대해 지속적인 관심을 두고 개발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군 의료원 장례식장 활성화

황 후보는 “군 의료원 장례식장은 장례비용이 지나치게 비싸다는 군민 여론이 꾸준히 제기됨에 따라 시행한 정책이다”며 군 의료원 장례식장을 직영으로 운영해 지역 내 장례비용을 대폭 줄였다고 들고, 앞으로도 군민들이 편리하고 이익이 되는 방향으로 운영하겠다는 입장이다.

이에 대해 강 후보는 “다각적으로 관계자들과 깊이 있게 검토해야 한다”며 여러 가지 이견이 있을 수 있으므로 의견수렴을 통해 적절한 방안을 모색한다는 방침이다.·특별취재단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