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9-06-20 15:45 (목)
민주당, 불법 학생동원 의혹 조사 촉구…무소속 심민 후보 복당은 불가
민주당, 불법 학생동원 의혹 조사 촉구…무소속 심민 후보 복당은 불가
  • 특별취재팀
  • 승인 2018.06.06 20: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민주당 브리핑서 밝혀

특정후보의 선거공보 수정에 대학생들이 불법으로 동원됐다는 지역방송의 보도와 관련, 더불어민주당이 관계기관의 철저한 조사와 수사를 촉구하고 나섰다.

민주당 백혜련 대변인은 6일 서면 브리핑을 통해 “언론보도에 따르면, 익산시장 후보 선거 공보물 수정 작업에 원광대 학생 수십여 명이 동원됐다고 한다”며 이같이 요구했다.

이어 “이 과정에서 식사 등 향응이 제공됐고, 지난 대선 과정에서 원광대 학생 동원으로 사법 처리를 받은 국민의당 당직자 출신인 A씨와 익산시청 관계자 B씨도 깊이 관여됐다고 한다”고 덧붙였다.

백 대변인은 “공직선거법상 향응을 제공받은 자도 처벌을 받게 돼 있다. 지난 대선 때 불법 동원된 학생들에게 과태료가 부과됐다”고 밝혔다.

그는 “이번 사안은 선관위 조사뿐 아니라 검찰 수사 사안으로 해당 선관위는 신속하고 철저한 조사를 통해 검찰에 수사의뢰를 해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민주당은 또 이날 부대변인 논평을 통해 임실군수 선거에 나선 심민 후보가 TV토론에서 승리하면 민주당에 입당하겠다고 밝힌 것과 관련, “입당설은 가당치 않다. 입당시킬 계획이 없다”고 일축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