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8-11-17 13:41 (토)
멸종위기 '부안종개' 2000마리 자연으로
멸종위기 '부안종개' 2000마리 자연으로
  • 남승현
  • 승인 2018.06.07 20: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북지역에서만 자생하는 멸종위기 어류 ‘부안종개’ 2000마리가 자연의 품으로 돌아갔다.

새만금지방환경청(청장 김상훈)은 7일 오후 2시께 변산반도국립공원 내 백천에서 시민단체 및 초등학생 등 100여 명이 참여한 가운데 부안종개 2000마리를 방류했다고 밝혔다.

부안종개(잉어목 미꾸리과)는 환경부가 지정한 멸종위기 야생생물 2급으로 도내에서만 자생하는 특산 어류로 알려져 있다.

1990년 이전에는 부안군 백천 전역에서 흔히 볼 수 있었지만, 1996년 부안댐 건설 이후 하천 정비와 환경오염 등의 영향으로 서식환경이 나빠져 현재는 상류 일부 지역에서만 확인되고 있다.

새만금환경청은 지난해 3월 부안종개의 안정적 개체 유지를 위해 치어 5000마리를 생산했고 이 가운데 3000마리를 9월에 방류했다. 나머지 2000마리는 자연환경에 잘 적응할 수 있도록 실내 사육실에서 4㎝ 이상 성장시킨 뒤 이날 방류됐다.

새만금환경청 관계자는 “지난해 가을 1차로 방류한 부안종개는 자연환경에 성공적으로 적응하고 있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