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8-09-20 11:09 (목)
신들린 '버디 쇼'…김세영, 숍라이트 공동 선두
신들린 '버디 쇼'…김세영, 숍라이트 공동 선두
  • 연합
  • 승인 2018.06.10 18: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세영(25)이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숍라이트클래식 둘째 날 신들린 ‘버디 쇼’를 앞세워 선두권으로 뛰어올랐다.

김세영은 10일(한국시간) 미국 뉴저지주 갤러웨이의 스탁턴 시뷰 호텔 앤드 골프클럽(파71·6217야드)에서 열린 2라운드 15개 홀을 치르는 동안 버디 9개를 몰아치고 보기는 1개로 막아 8타를 줄였다.

그는 현지시간 오후에 악천후로 경기가 3시간 가량 중단된 여파로 3개 홀을 남긴 가운데 중간 성적 10언더파를 기록했다.

전날 2언더파 69타로 공동 28위에 자리했던 김세영은 2라운드를 모두 마친 셀린에르뱅(프랑스·10언더파 132타)과 리더보드 맨 위에 나란히 이름을 올린 채 다음날을 기약했다.

지난해 5월 로레나 오초아 매치플레이까지 LPGA 투어 통산 6승을 올린 김세영은 올 시즌엔 지난달 텍사스 클래식 공동 4위가 최고 성적이다.

타이틀 방어에 나선 김인경(30)은 이글 2개와 버디 2개, 보기 3개를 묶어 3타를 줄여 중간합계 6언더파 136타를 기록해 공동 11위로 두 계단 올라섰다.

연합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