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9-05-20 00:11 (월)
[한국지방신문협회 공동기획 - 6·13 지방선거 판세분석 : 대구시장] 보수 아성 노리는 '파란 바람'
[한국지방신문협회 공동기획 - 6·13 지방선거 판세분석 : 대구시장] 보수 아성 노리는 '파란 바람'
  • 기타
  • 승인 2018.06.10 20: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민주-한국 오차범위 내 접전
부동층 30.4% 어느 손 들어줄까
▲ 민주당 임대윤, 한국당 권영진, 바른미래당 김형기 후보가 각각 유세장에서 지지를 호소하고 있다.

6·13 지방선거에서 애초 예상과 달리 가장 뜨거운 곳으로 떠오른 곳은 대구다. 강한 보수세로 자유한국당의 철옹성으로 꼽혔으나 전국적으로 부는 더불어민주당의 ‘파란 바람’이 대구에도 몰아치면서다.

접전 양상으로 치닫는 대구시장 선거는 민주당이 ‘공성(攻城)’에 성공하느냐, 한국당이 또다시 ‘수성(守城)’하느냐로 귀결될 전망이다. 민주당 임대윤, 한국당 권영진, 바른미래당 김형기 후보가 출사표를 던진 대구시장 선거는 ‘2강(임·권)-1약(김)’구도가 유지된 채 결승점으로 향하고 있다. 민주당 바람을 탄 임 후보의 약진이 두드러지면서 권 후보와의 양자 대결은 더욱 달아올랐다. 바른미래당 김 후보는 ‘반(反)한국당, 비(非)민주당’ 표심이 자신에게 향할 것이라며 막판 극적 반등을 기대하고 있다.

매일신문이 여론조사전문회사인 (주)리서치앤리서치에 의뢰해 5월 31일과 6월 1일 대구 성인(만 19세 이상) 남녀 1004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여론조사에서 민주당 임 후보와 한국당 권 후보는 오차범위 내 접전을 벌였다. 권 후보가 34.4%의 지지율로 임 후보(29.6%)를 오차범위(95% 신뢰수준에 ±3.1%p) 안에서 앞섰다. 바른미래당 김 후보는 5.6%의 지지율을 거뒀다. 부동층(없음/모름/무응답)은 30.4%였다. (자세한 여론조사 개요나 결과는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 참고)

이런 성적표를 안고 ‘암전 승부’에 들어간 대구시장 선거는 지지율 격차를 벌리려는 한국당과 역전에 나선 민주당의 힘겨루기로 막판 선거 열기를 끌어올리고 있다.

그러나 대구시민들은 선뜻 누구의 손도 들어주지 않고 있다. 한국당에 무한 애정을 쏟았으나 박근혜 전 대통령 탄핵을 지켜보면서 갖게 된 무기력증, 전국적으로 부는 민주당 바람에 ‘대구만 보수’라는 결과가 가져올 소외감 등이 무조건적 한국당 지지를 머뭇거리게 하고 있다. <매일신문=최두성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