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9-04-25 16:30 (목)
[막바지 선거운동…폭로전 치닫는 네거티브 전쟁 : 전주시장 선거] 이현웅 "허위사실 유포" 김승수 "정책선거 하라"
[막바지 선거운동…폭로전 치닫는 네거티브 전쟁 : 전주시장 선거] 이현웅 "허위사실 유포" 김승수 "정책선거 하라"
  • 특별취재팀
  • 승인 2018.06.10 20: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 “토론회서 거짓 주장해 고발”
김 “부서간 혼선서 비롯된 실수”
오형수 “둘 다 별반 차이 없어”

6·13 지방선거가 이틀 앞으로 다가온 가운데 정책보다는 비방과 흑색선전으로 흐르던 전주시장 선거가 끝내 상대 후보에 대한 고발로 까지 이어지며 과열 양상을 보이고 있다. 공식 선거운동 초기부터 더불어민주당 김승수 후보에 대한 의혹 제기에 주력했던 민주평화당 이현웅 후보는 결국 막판 검찰 고발 카드를 꺼내들었고, 정의당 오형수 후보는 양측을 싸잡아 비난하고 나섰다.

이 후보는 지난 8일 전주시청 브리핑룸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김승수 후보가 TV토론 등에서 (우수저류조시설) 수의계약을 제한경쟁입찰이라고 말해 허위사실을 유포했다고 판단, 검찰에 고발했다”고 말했다.

전주시가 지난해와 올해 두 차례 경기도에 있는 2개 업체와 44억8000만원의 계약을 한 것이 수의계약인데 김 후보가 이를 제한경쟁입찰이라고 한 것은 명백한 허위사실 유포에 해당한다는 것이다.

이에 대해 김 후보 측은 “이 후보의 의혹 제기에 대해 사업부서와 계약부서간 혼선으로 빚어진 업무상 실수라고 재차 해명했다”며 “지난 5일 KBS 법정토론회 중 재해예방사업과 관련한 물품 납품업체를 국민안전처가 선정하는 것으로 잘못 설명한 것은 이 후보의 의혹 제기를 해명하는 과정에서 빚어진 혼선”이라고 밝혔다. 김 후보 측은 “이 후보가 이미 올바르게 해명된 사안에 대해 계속 억지주장을 펴며 진흙탕 선거판으로 끌고 가려 한다”며 “비방과 흑색선전을 중단하고 정책선거를 하라”고 촉구했다.

정의당 오형수 후보는 “민주당의 기득권적 적폐 정치를 뿌리째 뽑아야 새로운 전주, 발전된 전주를 만날 수 있다”며 “연일 김승수 후보에 의혹제기를 퍼붓고 있는 같은 뿌리 두 형제인 민주평화당과 이현웅 후보 또한 별반 차이가 없으며, 선거혼탁과 전주낙후의 책임은 오십보백보”라고 지적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