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9-11-12 15:51 (화)
[막바지 선거운동…폭로전 치닫는 네거티브 전쟁 : 전북교육감 선거] "전교조 지원설 밝혀라" "흑색선전에 법적 대응"
[막바지 선거운동…폭로전 치닫는 네거티브 전쟁 : 전북교육감 선거] "전교조 지원설 밝혀라" "흑색선전에 법적 대응"
  • 특별취재팀
  • 승인 2018.06.10 20: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거석·이미영, 김승환에 공세
서·이 “도민에 명명백백 해명을”
김 “근거없는 주장 일방적 전파”

선거 일정이 막바지로 치달으면서 전북교육감 후보들을 둘러싼 폭로전이 과열되고 있다. 각종 의혹이 잇따라 제기되고 있고, 해당 후보측에서는 “근거없는 흑색 선전에 강력히 맞서겠다”며 법적인 대응을 예고했다.

교육계와 시민사회단체에서 일했다는 홍 모씨는 8일 전북교육청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2010년 지방선거를 앞두고 전교조 군산지회가 400만 원의 격려금을 김승환 후보의 군산 캠프에 지원했지만 이에 대한 회계처리는 없었다”고 주장했다. 그는 또 “전교조 군산지회가 개입해 특정 퇴직교사에게 선거자금을 빌렸고, 선거 후에 이를 갚는 과정에서도 우회적인 방법이 사용됐다”고 덧붙였다.

논란이 일자 서거석 후보는 10일 보도자료를 통해 “김승환 후보는 홍 씨가 주장한 불법 선거자금 수수 의혹에 대해 모든 사실을 명명백백 털어놔야 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미영 후보도 “김 후보의 교육감 재임 시절 당시 전교조 간부들의 승진과 역할을 보면 이런 불법 거래의 대가가 아닌지 의심스럽다”며 김 후보에게 진실을 밝힐 것을 촉구했다.

이에 대해 김승환 후보 측은 “홍 씨의 주장은 사실과 전혀 맞지 않는 내용으로, 선거 종반 전형적인 흑색선전”이라며 “이 같은 흑색선전과 의혹 제기에 법적으로 강력하게 대응하겠다”고 밝혔다. 김 후보 측은 또 “경쟁 후보들이 근거나 자료도 없이 홍 씨의 주장을 일방적으로 전파하는 것은 상식 이하의 행동”이라고 질타했다.

김형배 전교조 전북지부 정책실장도 “전교조가 김 후보에게 선거자금을 지원했다는 것은 명백한 사실무근”이라며 “대응할 일고의 가치도 없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