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8-12-14 14:56 (금)
김정은·트럼프 정상회담 장소 잇따라 도착…곧 '첫 만남'
김정은·트럼프 정상회담 장소 잇따라 도착…곧 '첫 만남'
  • 연합
  • 승인 2018.06.12 09: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12일 북미정상회담 장소인 싱가포르 센토사섬 카펠라 호텔에 도착했다.

트럼프 대통령과 김 위원장은 각각 오전 8시1(한국시간 오전 9시1분), 오전 8시12분(한국시간 9시12분)에 카펠라 호텔에 잇따라 도착했다.

먼저 도착한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호텔 앞에서 뒤늦게 온 김 위원장을 영접할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앞서 트럼프 대통령은 오전 8시께 숙소인 샹그릴라호텔에서 출발했으며, 김 위원장은 잠시 후인 오전 8시 12분께 세인트 리지스 호텔에서 나섰다.

두 정상은 현지시각으로 오전 9시부터 15분간 김 위원장과 인사 겸 환담(greeting)을 한 뒤 9시 15분부터 10시까지 45분간 일대일 단독회담을 할 예정이다. 이어 10시부터 11시 30분까지 확대회담이 열리며 바로 업무 오찬으로 이어진다.

/연합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