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8-11-19 10:15 (월)
'비핵화·관계 정상화' 김정은-트럼프, 공동합의문에 서명
'비핵화·관계 정상화' 김정은-트럼프, 공동합의문에 서명
  • 연합
  • 승인 2018.06.12 14: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40여 분 단독·확대정상회담 및 업무오찬 마치고 합의문 채택

북미 양국은 역사적인 첫 정상회담에서 한반도 비핵화와 관계 정상화의 목표를 담은 합의문에 서명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은 12일 오후 1시 42분(현지시간) 싱가포르 센토사섬의 카펠라 호텔에서 열린 정상회담 합의문 서명식에서 이 같은 내용을 담은 합의문에 사인했다.

이 자리에서 트럼프 대통령은 “굉장히 기쁘다. 이 문서는 광장히 포괄적인 문서이며, 아주 좋은 관계를 구축하게 될 것”이라며 “매우 포괄적 문서이고 양측이 만족할 만한 결과”라고 강조했다.

김정은 위원장은 “우리는 오늘 역사적인 이 만남에서 새로운 출발을 알리는 역사적 서명을 하게 됐다”며 “세상은 아마 중대한 변화를 보게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에 따라 북미 양국은 한반도와 동북아 안보의 중대 걸림돌인 북한 핵문제 해결을 위한 협상 프로세스를 약 10년만에 재가동하고, 6·25 전쟁 발발 이후 68년간 이어온 적대관계를 청산하기 위한 중대한 일보를 내딛게 됐다.

북미 양국은 조만간 합의문을 언론에 공개할 예정이다.

/연합뉴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