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8-12-10 20:49 (월)
투표 참가가 지방자치를 발전시켜
투표 참가가 지방자치를 발전시켜
  • 전북일보
  • 승인 2018.06.12 18: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흔히 “지방자치는 민주주의의 학교”라고 한다. 풀뿌리 지방자치를 통해 성숙해진 민주의식은 그 공동체를 탄탄하고 하고, 독재와 아집, 편견과 획일적인 명령을 용납하지 않는다는 의미다.

지구상의 그 어떤 국가도 헌법상으로는 민주주의를 표방하고 시민의 권리를 보장하지만, 실제 주민이 주인이고, 국민이 국민답게 대접받는 것은 전혀 다른 차원의 문제다.

한마디로 대접받을 가치가 있는 사람만 대접받게 된다. 권리위에 잠자는 사람은 보호받지 못하는 것이다.

가장 대표적인 것이 참여 민주주의다.

투표권 하나를 확보하기 위해 얼마나 많은 사람들이 땀과 피와 눈물을 흘렸는지 생각하면 공동체의 일원으로 투표할 수 있다는데 얼마나 소중한지 모른다. 하지만 사람들은 그 중요성을 가끔 망각한다.

우리나라에 있어 지방자치의 역사는 그야말로 험난했다. 광복이후 서구식 민주주의를 시행했으나 너무 낮은 민도와 불법과 폭력을 용인하는 사회풍토가 만연했다. 결국 1961년 5·16 군사쿠데타 이후 형식적인 지방자치마저 소멸됐다.

야당지도자들이 단식까지 해가며 쟁취한 것이 바로 1991년 지방의원 선거였다. 무려 30년만에 지방의회가 부활했고, 1995년이 돼서야 지방자치단체장 선거가 치러졌다.

이런 역사를 안다면 6·13 지방선거에 어떤 형태로든 의사 표시를 해야한다.

도내에서는 지사, 교육감, 14명의 시장 군수, 광역·기초의원 등 총 252명을 선출한다.

이번 선거에 나선 580명의 후보들은 선거전날까지 투혼을 발휘했다.

이제 주민이 선택해야 한다. 올바른 투표는 민주사회를 사는 개인의 소중한 권리이자 의무다. 자유민주주의를 지키기 위한 보루임은 물론이다. 경실련을 비롯한 각 시민단체에서는 투표 참여를 호소하고 있다. 철저한 후보자 검증과 정책 평가로 정책선거의 힘을 보여줘야 한다는 당위론을 펼치며, 이를위한 유권자들의 투표참여를 독려하고 있다.

이제 유권자들이 화답해야 한다.

이미 많은 유권자들이 사전투표를 통해 소중한 한표를 행사했지만, 공휴일로 지정된 6월 13일은 단순히 노는날이 아닌 유권자의 권리와 의무를 다하는 날임을 다시한번 생각해야 한다. 지역의 살림살이와 자녀들의 교육을 책임질 일꾼을 잘 뽑는 것, 그것은 곧 나를 위한 첫 걸음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