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8-12-17 13:16 (월)
민주당 압승으로 끝난 지방선거 이대로 좋은가
민주당 압승으로 끝난 지방선거 이대로 좋은가
  • 전북일보
  • 승인 2018.06.13 22:38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6·13 지방선거 결과 더불어민주당이 전북지역에서 압승을 거뒀다. 도지사 선거에서 송하진 후보가 당선된 것을 비롯해 민주당은 시군 단체장과 지방의회 선거에서 대승을 거뒀다. 호남을 기반으로 창당된 민주평화당은 민주당 견제에 역부족이었으며, 자유한국당과 바른미래당은 존재감조차 드러내지 못했다. 그나마 일부 무소속 후보들이 선전을 펼쳐 민주당 독주를 견제하는 정도였다.

사실 이번 지방선거는 처음부터 기울어진 운동장이었다. 문재인 대통령의 높은 지지도 속에 여당인 민주당에 대한 여론 지지율 또한 덩달아 고공행진을 이어왔다. 전통적으로 민주당 텃밭인 전북에서 야당의 입지는 더욱 좁을 수밖에 없었다. 전국 제1야당인 자유한국당은 전북에서 고작 8명의 후보를 냈을 뿐이며, 민주평화당도 낮은 당 지지도 속에 후보 기근에 시달릴 정도였다.

민주당 압승으로 끝난 올 지방선거는 기초 자치단체장과 기초의원까지 중앙정치의 예속화를 확인시켰다는 점에서 지역정치 발전의 후퇴가 아닐 수 없다. 지방선거가 중앙정치의 중간 심판적 기능도 있다고 하지만, 기본적으로는 지역의 살림을 책임지는 일꾼을 뽑는 선거다. 특정 정당의 공천이 곧 당선으로 통하는 상황에서는 지역의 정치가 숨 쉴 수 없다. 더욱이 민주당 공천과정에서 비민주적 공천이 곳곳에서 벌어졌고, 후보 검증도 제대로 안 된 경우도 허다했다. 그럼에도 야당의 무기력과 민주당 압승으로 나타난 선거결과는 지역정치의 견제와 균형에 적신호일 수밖에 없다.

이번 지방선거에서 지역발전 의제가 실종된 것도 유감이다. 민주당 후보들은 오로지 문재인 정부의 성공을 위해 민주당이 압승을 거둬야 한다는 논리만 강조했다. 전북도와 각 시군, 교육 분야의 현안들이 얼마나 많은가. 우리 지역이 안고 있는 문제를 돌아보고 그 대안을 모색하는 정책대결의 장을 만들어야 함에도 그렇지 못했다.

지방선거가 이렇게 많은 아쉬움을 남겼지만, 유권자들의 선택은 존중받아야 한다. 이번 지방선거를 통해 전북도지사와 교육감, 14개 시장·군수, 도의원 39명, 시·군 의원 197명 등 모두 252명(비례대표 포함)의 지역 일꾼이 새로 선출됐다. 당선자들은 선거기간 유권자들의 어려움과 요구 사항을 속속들이 살폈을 것이다. 초심을 잃지 말고 항상 주민의 편에 서서 지역발전을 위한 의지를 가다듬어야 할 것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ㅁㄹㅇ 2018-06-14 15:17:54
다 자업자득이다. 김승수 김승환 이 지난 4년간 최저 예산 최저 학력 만들었던거 그대로 반복하면 된다. 민주당은 절대 전주와 전북 발전에 신경 쓰지 않는다. 새롭게 표밭된 부산과 경남 충청 강원에 온힘을 다해서 투자할껏이다. 김대중 노무현때도 다 그랬다. 김승수 김승환 이 두사람은 전형적인 광주 전남 꼬붕들일뿐이다. 그들에게 아부하고 그들에게 굽신대며 어떻게든 전주 전북 공천이나 받으려고 노력하는.. 뉴욕 센트럴 파크처럼 만들겠다던 전주 종합경기장에 이제는 미술관 만든다고 하니 그거 즐기면 전주 시민들 참 좋겠다 ㅋㅋ ㅄ들. ㅋㅋㅋ 아울렛 이용하러 군산가고 부여 가야하는게 현재 전주의 현실 ㅋㅋㅋ ㅄ 새끼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