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8-09-24 08:40 (월)
선거후유증 극복하고 지역발전에 매진을
선거후유증 극복하고 지역발전에 매진을
  • 전북일보
  • 승인 2018.06.13 22:38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북지역의 정치리더를 뽑는 6·13 지방선거가 막을 내렸다. 도지사와 시장 군수, 교육감, 지방의원 등 모두 252명의 지역일꾼이 뽑혔다. 이번 지방선거는 문재인 정부 출범 이후 첫 전국 단위의 선거이자 지방권력의 판을 새로 짜는 선거라서 선거 초반부터 큰 관심을 모았다. 아울러 2년 뒤 치러지는 총선의 가늠자라는 점에서 각 정당 간 경쟁도 치열했다.

민주당은 지지율 고공행진이 지속되면서 당내 공천경쟁이 뜨거웠다. 일부 지역의 공천은 절차에서 큰 하자를 남겼다. 이 과정에서 파열음이 나타났고 분열과 갈등이 고조됐다. 일부 공천에서 탈락하거나 배제된 경쟁자들은 등을 돌리기도 했다.

5당 체제로 치러진 이번 선거는 또 정당과 후보 간 경쟁이 치열하게 전개되다 보니 흑색선전과 네거티브 선거운동도 많았다. 정당 공천이 없는 교육감 선거에서도 일부 후보 간 날 선 대립이 전개됐다.

전북도선관위에 적발된 공직선거법 위반 사례는 102건에 달한다. 이 중 81건은 경고 조치됐지만 19건은 검찰에 고발되고 2건은 수사 의뢰된 상태다. 전북지방경찰청이 적발한 선거사범도 127건(206명)이나 된다. 금품·향응 제공, 후보비방·허위사실 공표, 부정 및 사전 선거운동, 여론조작, 공무원 선거개입, 기부행위 등이 그러한 것들이다.

이젠 지방선거 과정에서 돌출된 갈등과 반목, 대립의 후유증을 치유하고 지역발전 동력을 모으는 데 힘 써야 할 때다. 특히 당선자는 포용의 리더십을 보이고 좋은 정책이라면 상대 후보의 것도 실행하는 용기도 필요하다. 낙선자도 지역을 위해 힘을 보태는 이른바 통 큰 마음가짐이 절실하다. 사법당국은 선거사범 만큼은 가급적 신속히 처리, 에너지 낭비가 없도록 해야 할 것이다.

전북은 지금 인구가 줄고 경제적으로 침체 일로에 있다. 역동성과 자존감도 미약하다. 정치적 위상도 뒤처져 있다. 이런 때일수록 지역의 응집력을 극대화해 나가야 한다. 지역의 문제에 지역정치인들이 앞장서야 할 것임은 두말할 필요도 없다.

지방선거는 지역이 안고 있는 여러 문제들을 공론화하고 해법을 모색하는 중요한 정치이벤트다. 아울러 대안과 비전을 제시하면서 지역발전과 삶의 질 향상을 도모하는 순기능이 있다.

새로 선출된 252명에 거는 기대가 크다. 분위기를 일신해서 지역이 한단계 도약할 수 있도록 모든 역량을 쏟아붓길 바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ㅁㄴㅇㄹ 2018-06-14 15:11:17
김승수 김승환이 되었으니 지난 4년동안 최저 예산 최저 학력 또 이루면 된다. 선거란 참 좋은것이다. 무능한 대중이 직접 책임을 지는것이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