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8-10-22 17:56 (월)
개성공단 재개 꿈꾸는 입주기업
개성공단 재개 꿈꾸는 입주기업
  • 연합
  • 승인 2018.06.13 22: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연내 공장가동, 방북 기대감
“정부가 허가 빨리해주기를”
▲ 북미 정상회담이 열린 지난 12일 오전 서울 여의도 중소기업중앙회 내 개성공단기업협의회에서 회장단을 비롯한 관계자들이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역사적인 악수장면을 지켜보며 박수를 치고 있다. 연합뉴스
북미정상회담의 성공적인 개최를 기다리던 개성공단 입주 기업들은 연내 재가동을 목표로 조기 방북을 위한 속도를 내기로 했다.

중소기업계는 국제 사회의 북한 제재가 풀리면 본격화할 남북 경제 협력 가운데 개성공단 재개가 첫 번째 이벤트가 될 것으로 보고 있다.

개성공단 입주 기업들은 2016년 2월 공단 가동 전면 중단된 이후 5차례 방북 신청을 했지만 모두 유보됐다.

마지막으로 올해 평창 동계올림픽 폐막 직후인 2월 26일에도 방북을 신청했으나 정부는 아직 답변을 주지 않고 있다.

신한용 개성공단기업협회장(신한물산 대표)은 13일 “방북 신청은 돼 있고 정부 결정만 남았다”라며 “우리로선 방북 준비는 돼 있고 정부가 허가해주면 하루라도 빨리 갈 수 있다”고 말했다.

개성공단 입주 기업들은 조기 방북으로 공단 시설을 점검해 연내 재개하는 것이목표다.

이를 위해선 북한 제재 완화를 위한 구체적인 조치 전에라도 우선 방북해 시설 점검부터 해야 정부와 협의해 연내 공장 가동이 가능하다는 것이다. 원칙적으로 남북 경제 교류는 유엔 등 국제사회의 북한 제재가 완전히 풀려야 가능해진다. 그러나 외교적으로 인도적인 차원에서 예외적으로 허가를 받으면 그 한도 내에서 경제협력이 이뤄질 수 있다. 과거 개성공단이 가동된 시기에도 북한 제재탓에 일부 교류 항목에 한해 예외적으로 허가를 받았다.

시설 점검을 위한 조기 방북은 이달이나 다음 달에라도 이뤄질 것으로 기대하는 기업들이 적지 않다.

‘종전선언’이 정전협정일인 7월 27일 또는 9월 중하순 제73차 유엔총회에서 이뤄질 수 있다는 관측이 나오는 상황에서 하루빨리 방북해야 한다는 것이다.

이처럼 비대위가 조기 방북을 서두르는 것은 개성공단 입주 기업 대다수가 재입주를 희망하고 있기 때문이다.

실제 비대위가 설문 조사한 결과를 보면 응답 기업 101곳 중 95%가 재입주 의지를 드러냈다.

2016년 폐쇄 전까지 공장을 가동한 기업은 124개로 태광산업과 신원, 인디에프, 좋은사람들, 쿠쿠전자, 자화전자, 한국단자, 재영솔루텍, 제이에스티나 등이다.

한편 개성공단 정상화 태스크포스(TF)는 4차 회의를 거쳐 정부에 조기 방북, 금융지원, 재발 방지 대책, 노무관리 제도 개선 등 4가지를 요구하기로 했다. 연합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