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8-09-18 20:09 (화)
통학로 불법 주정차 문제 해결한 '자전거길'
통학로 불법 주정차 문제 해결한 '자전거길'
  • 백세종
  • 승인 2018.06.13 23: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주시, 평화동 완산중~평화로 교통환경 개선 ‘효과’
▲ 상습 불법 주정차 구간이었던 전주시 평화동 완산중~평화로. 사진제공=전주시

상습 불법 주정차로 골머리를 앓던 통학로에 자전거 전용도로를 설치하니 불법 주정차 차량이 사라지는 효과가 나타났다.

13일 전주시에 따르면 자전거를 타고 등하교하는 학생들의 교통사고 예방을 위해 총 7000만원을 투입, 상습 불법 주정차 구간이었던 평화동 완산중학교에서 평화로까지 학교통학로에 자전거 전용도로를 설치했다.

통학로에 자전거 전용도로를 설치하자 불법 주정차 차량이 눈에 띄게 줄었다. 사진제공=전주시
통학로에 자전거 전용도로를 설치하자 불법 주정차 차량이 눈에 띄게 줄었다. 사진제공=전주시

시는 차로폭을 축소한 뒤 도로와 자전거도로의 분리시설과 자전거 횡단도, 노면표지 등의 안전시설을 설치해 안전하게 자전거를 탈 수 있는 환경을 조성했는데, 설치후 도로를 점거했던 불법 주정차 차량들이 사라졌다.

시는 향후에도 통학로에 학생들이 안전하게 자전거를 타고 다닐 수 있도록 자전거도로를 지속적으로 늘릴 계획이다.

이호범 전주시 자전거정책과장은 “편리하며 건강에도 좋은 자전거를 학생들이 안전하고 편리하게 이용할 수 있도록 자전거전용도로 설치와 기존 자전거도로 정비에 힘쓰겠다”며 “전문가와 충분히 논의하고 주민들과 협의해 최선의 자전거 정책을 추진해 나가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