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8-11-17 13:41 (토)
[6·13 지방선거 의미와 과제]① 단체장 선거로 본 표심 - "지역발전 전기 마련"…문재인 정부에 힘 실어줘
[6·13 지방선거 의미와 과제]① 단체장 선거로 본 표심 - "지역발전 전기 마련"…문재인 정부에 힘 실어줘
  • 특별취재팀
  • 승인 2018.06.14 00: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일부지역 민주당 공천과정 문제점 노출
정당간 대결 심화, 투표율 상승 이끌어
민평당, 1~2곳 제외 텃밭서 존립 위기
▲ 지방선거가 실시된 13일 전주시 완산구 개표소인 전주화산체육관에서 선거사무원들이 개표작업을 하고 있다. 조현욱 기자

6·13 지방선거가 마무리 됐다. 20대 총선 이후 전북의 정치지형이 다당구조로 변화한 상황에서 치러진 이번 선거에서 도민들은 지역발전을 위해 ‘여당 지방정부’ 구성에 손을 들어줬다. 하지만 70%를 넘어서는 더불어민주당의 높은 지지율에도 일부 지역에서는 민주당 후보가 무소속 후보 등에게 패하면서 공천과정의 문제점을 노출했다. 6·13 지방선거의 의미와 정치권, 그리고 지역사회에 남긴 과제를 짚어본다.

△전북 투표율 상승 이유

전북은 이번 지방선거에서 역대 2번째로 높은 투표율을 기록했다.

문재인 대통령과 민주당의 지지율이 고공행진을 이어가면서 싱거운 게임이 될 것이라는 애초 예상과 달리 일부 지역에서 민주평화당 또는 무소속 후보와 접전 양상이 이어지면서 투표율 상승으로 이어진 것으로 분석된다. 특히 본 선거에서 양자구도를 형성하며 치열한 접전이 이어진 지역일수록 투표율이 높았다. 실제 무소속과 민주당 후보 간 양자구도가 형성된 무주는 80.5%의 투표율을 기록했다. 또 남원의 경우 민주당과 평화당 후보가 맞붙은 가운데 73.7%로 지난 지방선거보다 6.1%p 상승했다.

장수(82.7%)와 순창(81.0%)도 80%가 넘는 투표율을 기록했다.

이처럼 전북지역의 투표율이 상승한 것은 지난 20대 총선이후 전북의 정치지형이 다당구조로 변화하면서 정당 간 대결이 심화되고, 지지자들이 자신이 지지하는 후보의 당선을 위해 막판까지 유권자들을 투표장으로 이끌었기 때문으로 분석된다.

이밖에도 선거 막바지까지 접전을 이어간 익산(62.4%)도 시 지역을 기준으로 투표율이 다른 지역에 비해 상대적으로 높게 나타났다.

△ ‘여당 지방정부’지지

6·13 지방선거 광역과 기초단체장 선거결과 민주당이 사실상 압승을 거둔 모습이다. 반면 민주평화당은 14일 0시 현재 익산과 고창에서만 접전을 이어가고 있을 뿐 나머지 지역에서는 힘을 쓰지 못했다.

20대 총선 당시 민주당에 회초리를 들었던 도민들이 지난 5·9 대선에서 민주당 문재인 후보에게 압도적 지지를 보낸데 이어 또 다시 민주당에게 힘을 실어준 것이다. 이로 인해 평화당은 자신의 텃밭에서 주도권을 연거푸 빼앗기면서 어려운 상황에 놓였다. 평화당이 이처럼 주도권을 빼앗긴 것은 올해 초 야권 발 정계개편으로 국민의당에서 평화당과 바른미래당으로 분화하면서 세력이 약화되고, 전북에서 민주당의 대안세력으로서 도민들의 마음을 얻지 못했기 때문으로 분석된다.

반면 20대 총선 패배 이후 민주당이 잇따라 승기를 잡은 것은 문재인 정부의 안정적 국정운영 뒷받침에 방점이 찍혔다고 볼 수 있다는 게 정치권의 판단이다. 뿐만 아니라 지역 발전에 대한 염원이 담겨 있다는 게 정치권의 중론이다.

정치권의 한 관계자는 “그동안 전북은 낙후에서 벗어나지 못했다. 하지만 지난 대선에서 전국 최다 득표율로 문재인 대통령을 당선시키면서 지역 발전을 위한 전기를 마련했다”면서 “도민의 손으로 뽑은 정부의 성공과 이를 토대로 한 지역 발전에 대한 염원이 발현돼 민주당이 지선에서 사실상 압승을 할 수 있었던 것 같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