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8-06-25 07:57 (월)
[지선 결과 정당 반응] 압승 민주당 '환호'…참패 야당 '침통'
[지선 결과 정당 반응] 압승 민주당 '환호'…참패 야당 '침통'
  • 특별취재팀
  • 승인 2018.06.14 00: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민주 “도민 공감 좋은 결과”
민평, 호남정당 체면 구겨
바른·자유, 실망·체념 토로
정의 “정당 득표율에 만족”
▲ '환호'지방선거가 실시된 13일 더불어민주당 전북도당에서 출구조사 결과 발표를 지켜보던 김윤덕 도당위원장과 당직자들이 환호하고 있다. 박형민 기자

6·13지방선거 투표 결과를 놓고 더불어민주당과 정의당을 제외한 나머지 3당이 울상을 지었다.

특히 사실상 ‘호남정당’인 민주평화당은 이번 선거에서 체면을 구기며 다음 총선을 걱정하게 됐다.

13일 11시 현재 익산시 등 일부 지역에서만 접전을 벌이며 도내 대부분의 자치단체장 선거에서 우세를 점하고 있는 민주당은 다소 고무된 분위기이다.

김윤덕 도당 상임 선대위원장은 “문재인 정부에게 힘을 실어주고 그 과정에서 전북 몫을 찾아오려면 자치단체장 선거에서도 민주당이 압승해야 한다는 생각으로 선거에 임했다”며“도지사 선거에서 크게 승리를 거둬 앞으로가 기대된다”고 말했다.

김 위원장은 “도민들께서 민주당에 공감을 해주셨기 때문에 좋은 결과가 나왔다고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 '침통'지방선거가 실시된 13일 민주평화당 전북도당에서 출구조사 결과 발표를 당 관계자들이 긴장된 표정으로 바라보고 있다. 조현욱 기자
▲ '침통'지방선거가 실시된 13일 민주평화당 전북도당에서 출구조사 결과 발표를 당 관계자들이 긴장된 표정으로 바라보고 있다. 조현욱 기자

선거초반부터 민주당의 독주견제를 내세워 호남 기초단체장에 당력을 집중해 온 민주평화당은 전남지사와 전북지사 투표에서 민주당에 크게 밀리자 실망감을 감추지 못하는 모양새다.

전북일보에서는 평화당 도당 김종회 선대위원장과 당직자 등과 수차례 전화를 시도했으나 연결할 수가 없었다.

바른미래당도 실망을 감추지 못하는 분위기 속에서 전화통화가 제대로 이뤄지지 않고 있다.

당초 지방선거 후보자를 13명으로 가장 적게 낸 자유한국당은 체념하는 분위기이다.

자유한국당 김항술 도당 위원장은 “도당이 열악한 상황에 처해 후보자를 늦게 내는 바람에 당력을 모으기가 어려웠다”며“상황이 이렇다보니 도민들께서도 우리 당에 힘을 모아주시지 않은 것 같다”고 밝혔다.

김 위원장은 이어 “이번 선거에서 크게 패했다고 해서 당이 망하는 것처럼 보여서는 안 된다”며“앞으로 당을 재정비한 뒤 향후 좋은 성과를 거둘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덧붙였다.

정의당은 광역단체장 후보들이 당선권에 들지 못했지만 정당 득표율이 높아진 것에 대해 기대감을 드러내고 있다.

강주영 도당 선대본부장은 “친 서민정당으로서 전북 제1야당을 목표로 활동했다”며 “현재 투표 추이라면 정의당 의원들이 기초자치단체 의회에 많이 진출할 것 같다”고 전망했다.

강 본부장은 이번 지방선거에서 성과를 거두지 못한 평화당에 대해서도 평가했다. 그는 “도민들께서 지난 총선에서 기대를 갖고 밀어줬지만 대안정당으로 자리잡지 못했다”며 “이런 점이 도민들에게 실망감을 가져다 준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