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8-09-24 08:40 (월)
민주, 지방선거 이래 최대 승리
민주, 지방선거 이래 최대 승리
  • 연합
  • 승인 2018.06.14 00: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국 광역단체장 13곳 우위
야권 참패 거센 책임론 예고
제7대 전국동시지방선거 17대 시·도 광역단체장 선거 초반 개표 결과 서울을 비롯해 대부분 지역에서 더불어민주당이 우위를 이어가 사실상 압승을 굳혔다.

‘야권 심판’에 가까운 참패 성적표를 받아든 자유한국당을 비롯해 바른미래당 등 야권 진영은 거센 책임론 후폭풍에 휘말릴 전망이다.

13일 중앙선거관리위원회에 따르면 오후 10시30분 기준 민주당 후보가 수도권 3곳을 비롯해 모두 13곳, 한국당 후보는 대구와 경북 등 2곳에서만 확실한 우위를 보여 민주당이 1995년 지방선거 시작 이래 최대 승리를 거둘 것으로 보인다.

서울시장 선거는 민주당 박원순 후보의 3선이 유력하다.

경기도는 민주당 이재명 후보가 앞서고 있고, 인천시장도 민주당 박남춘 후보가 앞서, 유례없는 수도권 ‘싹쓸이’가 현실화할 전망이다.

이밖에 △부산시장 민주당 오거돈 △광주시장 민주당 이용섭 △대전시장 민주당 허태정 △울산시장 민주당 송철호 △세종시장 민주당 이춘희 △강원지사 민주당 최문순 △충북지사 민주당 이시종 △충남지사 양승조 △전북지사 민주당 송하진 △전남지사 민주당 김영록 후보가 상대 후보를 큰 표차로 누르고 당선이 유력시된다.

한국당은 권영진 대구시장 후보와 이철우 경북지사 후보만 당선을 결정지어, 사실상 ‘TK(대구·경북)당’으로 쪼그라든 당의 지지도를 실감하게 됐다.

제주지사는 무소속 원희룡 후보가 당선을 확정지었다. 경남지사는 민주당 김경수 후보와 한국당 김태호 후보가 접전을 이어가고 있다.

지방선거와 동시 진행된 12곳에 달하는 국회의원 재·보선 역시 경북 김천을 제외한 대부분 지역에서 민주당의 독주가 이어지고 있다. 연합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