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8-09-22 16:50 (토)
첫 경기 스웨덴전 수비전술은 포백? 스리백?
첫 경기 스웨덴전 수비전술은 포백? 스리백?
  • 연합
  • 승인 2018.06.14 21: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오스트리아 전훈 2경기서 호흡 맞춘 장현수·김영권은 선발 유력

“포지션은 말씀드릴 수 없다. 지금까지 힘들게 준비했던 부분이라 경기장에서만 보여줄 수 있다. 23명의 선수 중에서 11명은 무조건 나온다는 것만 말하겠다.”

신태용 축구대표팀 감독은 2018 러시아월드컵 베이스캠프인 상트페테르부르크에 입성한 후 처음 담금질했던 13일(현지 시간) 스웨덴과 월드컵 조별 리그 첫 경기에서 수비 형태를 스리백과 포백 중 어떤 걸 가동할지를 묻는 말에 ‘동문서답’식 대답을 했다.

누가 나오더라도 최종 엔트리 23명 가운데 베스트 11이 꾸려지는 건 분명하다.

신태용 감독으로서는 지금까지 월드컵 첫 상대인 스웨덴에 전력 노출을 꺼려 전술 훈련을 비공개로 진행했던 만큼 취약 포지션인 수비진의 라인업을 공개하지 않는건 당연지사다.

신태용 감독이 조별 리그 세 경기 중 모든 걸 걸겠다고 밝힌 스웨덴전에 포백 또는 스리백 중 어떤 수비 전술을 들고 나올지는 장담하기 어렵다.

하지만 수비진의 선발로 장현수(27·FC도쿄)와 김영권(28·광저우) 듀오의 선발출격은 유력해 보인다.

장현수는 신태용 감독이 작년 7월 사령탑으로 취임한 후 최다 출전시간을 자랑한다. 신태용 감독의 두터운 신임을 받고 있다는 증거다.

김영권은 부상으로 대표팀에서 탈락한 붙박이 중앙수비수 김민재(26·전북)의 공백을 메울 대체자로 떠올랐다.

장현수와 김영권은 오스트리아 전훈 기간 치른 7일 볼리비아전과 11일 세네갈전등 두 차례 평가전에서 모두 포백 수비라인의 중앙수비수 파트너로 선발 출전했다.

신 감독이 “두 차례 평가전부터 수비진을 고정해 월드컵 본선까지 가져가겠다”고 밝힌 데는 둘에 대한 믿음이 자리하고 있다.

연합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