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8-09-21 17:21 (금)
도내 출생률 감소세…민간·가정 어린이집 '직격탄'
도내 출생률 감소세…민간·가정 어린이집 '직격탄'
  • 남승현
  • 승인 2018.06.17 19: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116곳 중 이달 57곳 문 닫아…폐원율 매년 증가
정부 정책도 국공립 위주…추가 지원 필요 목소리

도내 민간·가정 어린이집이 무너지고 있다. 전북지역의 출생률 하락이 어린이집 폐원을 속출시키고 있다.

17일 국회 신창현 의원(더불어민주당)이 보건복지부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이달 기준 도내 민간·가정 어린이집 1116곳 중 57곳(5.1%)이 폐원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전국 평균(4%)을 1.1%나 웃돌고, 전국에서 4번째로 높은 수치다.

이달 기준 지역별 폐원율은 서울이 6.8%로 가장 높았고, 대구 6.2%, 대전 5.5%, 전북 5.1%, 충남 4.3%, 전남 4.2% 순이었다. 세종 1.4%를 비롯해 광주(2.4%), 부산(2.3%), 충북(2.4%), 울산(2.6%) 등은 비교적 낮았다.

도내 어린이집 폐원율은 매년 증가하고 있다. 지난 2015년 3.36%(44곳), 2016년 5.2%(65곳), 2017년 6.5%(77곳)로 증가세가 지속됐다.

출생률 감소가 어린이집 폐원 속출의 가장 큰 원인이라는 분석이다. 실제로 전북지역 출생률의 감소가 두드러졌다.

통계청 국가통계포털(KOSIS)을 분석한 결과, 전북지역 인구 1000명 당 출생아 수를 뜻하는 조출생률은 지난해 6.1명으로 집계됐다.

전국 평균(7명)보다 0.9명 낮고, 전국 17개 시·도 중 강원(5.8명) 다음으로 저조한 수치다. 세종이 13.4명으로 가장 높았고, 울산 8.1명, 제주 7.8명, 충남 7.5명, 경기도 7.4명 순이었다.

특히 전북은 지난 2015년 7.6명, 2016년 6.8명 등 매년 조출생률이 감소세를 보인데다, 강원도 다음으로 가장 아이를 적게 낳는 지역이라는 오명까지 남겼다.

일각에서는 출생률과 폐원율의 통계가 아이 울음소리가 줄어드는 전북의 현실을 여과 없이 보여준다는 지적이다.

이와 함께 정부 어린이집 정책의 초점이 국공립 어린이집에 주로 맞춰져 있다 보니 민간·가정어린이집 폐업이 늘고 있고, 이에 대한 추가 지원이 필요하다는 목소리도 나온다.

신창현 의원은 “보육 취약 지역의 민간어린이집에 대해서는 정부나 지자체의 지원을 통해 갑작스러운 폐원으로 인한 혼란을 줄일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