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8-09-20 19:06 (목)
전주지검, 도내 14개 언론사 26명 기소
전주지검, 도내 14개 언론사 26명 기소
  • 백세종
  • 승인 2018.06.18 21: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주지검, 비리·횡령 혐의 기자 등 수사 마무리
검찰이 언론사 대표와 기자 등 26명을 기소하는 등 지난해 11월부터 이뤄진 전북지역 언론사 비리수사를 마무리 지었다.

전주지방검찰청(검사장 송인택)은 전북지역 언론사에서 광고없는 광고비를 받거나 홍보성 기사나 비판 기사 대가로 금품을 수수(청탁금지법위반, 공갈)하고, 지자체 보조금 횡령(업무상횡령), 최저임금 미지급, 보험급여 부정수급(국민건강보험법 위반) 등의 사례를 적발해 지역 언론사 간부와 기자 26명을 기소했다고 18일 밝혔다.

검찰은 14개 지역 언론사를 대상으로 수사를 벌여 간부 10명과 기자 13명을 기소했으며, 이중 3명은 구속기소, 11명은 불구속 기소, 12명은 약식기소했다.

A언론사 편집국장은 2013년 6월부터 지난해 12월까지 도내 5개 지자체로부터 행사보조금을 지원받고 하도급 업체에 준 보조금을 광고비로 되돌려 받는 방법으로 1억2200만원을 횡령한 혐의를 받고 있다.

B언론사 대표는 지난해 2월 행사개최 후원금 명목으로 개인병원으로부터 1000만원을 받는 등 8000만원을 받고 근로자가 아닌 주재기자들을 직장가입자로 등재시켜 3900만원의 국민건강보험금을 부정수급하게 한 혐의로, 다른 언론사 대표들도 최저임금법 위반 및 보험급여 부정수급 조장 등의 혐의로 각각 기소됐다.

또 부안 주재기자 11명은 지난해 서해안 해상풍력단지 사업과 관련, 한국해상풍력주식회사로부터 1인당 220여 만원의 해외여행 경비를 지급받거나 홍보 기사 대가로 500만원에서 110만원씩을 받은 혐의를 받고 있다.

검찰 관계자는 “지역언론사 횡령 보조금은 환수조치가 이뤄질 수 있도록 지자체에 통보했으며, 앞으로도 지역의 구조적, 고질적 비리에 적극 대처할 예정”이라며 “이번 언론사 수사 사건을 계기로 지역언론들이 보다 자성의 기회를 갖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