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8-09-25 00:07 (화)
'트릭' 끝났다…16강행 정면돌파 길만 남았다
'트릭' 끝났다…16강행 정면돌파 길만 남았다
  • 연합
  • 승인 2018.06.19 20: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웨덴 허를 찌르지 못한 신태용 감독의 노림수
24일 0시 두번째 경기 멕시코전 반드시 이겨야

신태용 감독이 야심 차게 준비한 ‘트릭’은 허무하게 끝이 났다.

첫 상대의 스웨덴과의 치열한 ‘분석 싸움’에서 살아남기 위해 썼던 고육책들이 효과를 발휘하지 못하면서 이제 앞으로 만날 멕시코와 독일을 상대로는 정면돌파하는 길만이 남았다.

지난 18일(현지시간) 러시아 니즈니노브고로드에서 열린 스웨덴과의 2018 러시아 월드컵 조별리그 첫 경기는 월드컵에 나서는 우리 축구 대표팀이 거의 ‘올인’하다시피 준비해왔던 경기였다.

첫 경기라는 중요성도 있지만 국제축구연맹(FIFA) 랭킹 1위인 우승후보 독일과 15위 멕시코에 비하면 24위 스웨덴이 그나마 맞서볼 만한 상대였기 때문이다.

대표팀은 스웨덴을 철저하게 분석하는 동시에 스웨덴에 우리를 철저히 숨겼다.

마지막 평가전인 세네갈전을 비공개로 진행하고, 평가전에서도 베스트11과 최적의 전술이 아니라 상대를 교란하기 위한 라인업을 내세웠다.

평가전에서 우리 선수들이 위장 등번호를 달았다는 사실은, 스웨덴의 한국 대표팀 사전캠프 염탐과 더불어 외신들이 한국-스웨덴전을 앞두고 가장 관심을 가진 내용이기도 했다.

끝까지 꽁꽁 감추다 경기 직전 공개된 전술과 선발 명단엔 실제로 예상치 못한 내용이 있었다.

특히 볼리비아 평가전에서 장신 공격수 김신욱(전북)을 선발 투입한 후 ‘트릭’이라고 표현했던 신 감독은 이날 선발 명단에 김신욱을 올리며 결과적으로 ‘이중 트릭’을 구사했다.

▲ 18일(현지시간) 러시아 니즈니 노브고로드 스타디움에서 열린 국제축구연맹(FIFA) 2018 월드컵 본선 F조 1차 스웨덴에 1-0으로 패한 대한민국의 손흥민(왼쪽)이 상의로 얼굴을 가리고 있다. 연합뉴스


그러나 애써 준비한 트릭도 한국 영상 1300건을 분석했다는 스웨덴을 속이진 못했다.

16강 희망의 불씨를 되살리기 위해 반드시 승리해야 할 멕시코전에선 더는 감추거나 트릭을 사용할 여유도 없다.

지금까지 검증된 최고의 라인업으로 맞설 수밖에 없다.

첫 상대 한국을 현미경으로 분석한 스웨덴과 달리 멕시코는 한국보다는 독일, 스웨덴에 관심을 집중해왔다는 점도 노림수 없는 정면돌파를 가능하게 하는 부분이다.

오는 24일 0시(한국시간) 한국을 제물로 16강 진출을 확정 짓고 싶어 할 멕시코의 파상공세를 막아내기 위해 트릭을 모두 걷어낸 ‘100%의 신태용호’를 준비하기까지 닷새의 시간만 남았다. 연합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