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8-11-19 16:16 (월)
김제시, 순환골재 사용 연 16억원 절감 기대
김제시, 순환골재 사용 연 16억원 절감 기대
  • 최대우
  • 승인 2018.06.19 20: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해부터 도로 기층재료 활용
폐기물 매립 없어 환경보존 효과

김제시가 예산절감 및 자연환경 보존을 위해 지난해 2월부터 모든 콘크리트 및 아스콘포장 도로공사 시 보조기층재료로 순환골재를 사용, 연간 16억원의 예산절감 효과가 기대된다고 밝혔다.

시에 따르면 올해 총 사업은 6개 분야 203건에 약 136억600만원으로, 지난해까지 도로공사를 시행할 경우 보조기층용으로 천연골재를 사용했지만 올해부터는 불요불급한 경우를 제외하고 전량 순환골재로 대체 사용하고 있다.

‘순환골재’란 건설공사 등지에서 발생하는 폐콘크리트 및 폐벽돌 등 건설폐기물을 주재료로 천연골재 대체용으로 사용이 가능하도록 순환골재 품질기준에 따라 생산한 골재를 말한다.

순환골재는 골재채취로 인한 자연경관 훼손과 건설폐기물 매립으로 인한 환경오염을 방지할 수 있는 장점이 있지만 재활용 골재라는 부정적인 인식 때문에 주로 비포장도로 사리부설 등 단순 용도로 사용 되고 있다.

순환골재는 ㎡당 약 5500원에 불과하지만 천연골재는 그 두 배가 넘는 약 1만3000원에 판매 되고 있으며, 특히 (김제시) 관내에서 생산 되지 않아 운반비가 추가로 소요되는 불합리성이 있다.

서재영 담당(계장)은 “순환골재를 사용함으로써 총사업비의 약 12%인 16억원 정도의 예산이 절감될 것으로 기대 하고 있다”면서 “순환골재는 품질이 우수하고 자연환경보호에도 기여하는 자원일 뿐만 아니라 예산절감 효과가 뚜렷해 일석삼조의 효과가 있는 만큼 앞으로도 순환골재 사용을 적극 늘려나갈 방침이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