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8-09-18 20:09 (화)
1952년 '정부 민족선언서' 전주 공식 기록물 됐다
1952년 '정부 민족선언서' 전주 공식 기록물 됐다
  • 백세종
  • 승인 2018.06.19 20: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 제4회 수집공모전
총 48명 입상자 선정
3.1운동 부문 대상
70년 됐지만 ‘양호’
▲ ‘제4회 전주 기록물 수집공모전’에 접수된 기록물. 사진제공=전주시

‘우리는 3.1정신을 계승하고 민족정기를 다시 진흥함으로써, 남북통일을 맹서하고 이를 실천하기 위하여 이에 민족선언을 선포하노라(이하 생략)’

대한민국정부가 지난 1952년 국한문혼용체(한글 토)로 제작, 간행한 민족선언서가 전주의 공식 기록물로 선정됐다.

전주의 출판문화를 엿볼 수 있는 전주지역 출판 잡지와 신문의 창간호 40점도 전주의 대표 기록물이 됐다.

전주시는 ‘제4회 전주 기록물 수집공모전’에 접수된 650여 점의 기록물에 대해 민간기록물관리위원회 심의를 거친 결과 ‘꽃심상(대상)’ 2명을 포함한 총 48명의 입상자를 선정했다고 19일 밝혔다.

이번 기록물 수집공모전은 3.1운동 부문과 전주기록물 부문 등 2개 부문으로 나뉘어 진행됐는데, 3.1운동 부문 대상에는 민족의식을 고취하기 위해 지난 1952년 국한문혼용체(한글 토)로 제작 간행된 민족선언서가 선정됐다.

1952년 3.1절을 맞아 정부가 제작한 세로 70cm, 가로 50cm크기의 이 민족선언서는 공모한 기증자가 선친에게 물려받아 간직하고 있다가 이번 공모전을 통해 전주시에 기증했으며, 제작된 지 70년이 다 됐지만 보관상태가 양호한 것으로 전해졌다.

특히 3.1정신을 계승하기 위한 관련 정부 간행물 중 족좌형태로 돼 그 가치가 높은 것으로 평가됐다.

전주 부문 꽃심상 대상에는 전주 지역 출판 잡지 및 신문 창간호(40점)가 선정됐다. 전북도민신문, 전주일보, 전라일보(제호변경) 창간호와 번영로, 까치고을, 마당발 등 생활 정보지 창간호, 전주예술(예총잡지), 체신정보(우체국소식지), 소년문학(청소년잡지), 더불어사는 전주(반상회보) 등 잡지 창간호까지 근현대 전주의 출판문화를 고스란히 간직한 기록물들이다.

공모전에서는 △1980년대 3.1운동 기념행사에 사용된 ‘태극기’ △독립유공자들의 주요 활동이 기록이 수록된 ‘독립혈사’(1949년)가 3.1운동 부문 풍류상(최우수)에 선정됐으며, 그 외에도 △전북의 3.1운동을 포함한 독립 운동 역사 기록이 담긴 자료집 및 기념행사 자료 △생활 속 3.1운동을 기억하는 민간 기록물(기념우표, 잡지, 노트 등) 등이 보존가치가 높은 기록물로 인정을 받았다.

전주 부문 대동상(최우수상)에는 △전국에서 가장 오래된 전주 경로당인 기령당 일지와 운영 관련 고서적 △제18대 국회의원 출마당선자 친필 사인이 들어있는 서화(그림: 문인화가 오죽 김화래, 글: 서예가 산민)방명록이 각각 선정됐다.

△전주 본관 족보 △전주유치원 졸업증서(1947년) △삼락원 설립추진위 회의록(1980년) △삼형제 소나무로 유명했던 오성리 소나무밭 사진(1960년대) △ ‘역사의 교훈’ 16mm 교육용 필름(1980년대) △전주공립농업학교 학생수첩(1930년) △전북은행 가계예금통장(1976년) 등 시기와 형태가 다양한 기록물들도 가치를 인정받았다.

시는 향후에도 시민과 함께 기록물을 모으고 보존해 전주정신의 숲(기록원)에 집대성할 수 있도록 힘쓸 계획이다.

전주시 기획조정국 관계자는 “이번 수집 공모전을 통해 한 시대, 장소, 사건에 대한 자료를 꾸준히 모으고 기록하는 이들이 많음을 다시 확인할 수 있었다”며 “이후에도 과거 전주의 상징이었으나 현재는 사라진 장소, 사건, 건물, 랜드마크를 주제로 전주의 기억을 찾아내려는 노력을 게을리 하지 않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