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8-09-25 00:07 (화)
청와대 "천안함, 북과 적절한 계기 통해 협의"
청와대 "천안함, 북과 적절한 계기 통해 협의"
  • 이성원
  • 승인 2018.06.19 20: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청와대가 천안함 폭침 사건과 관련, “향후 남북관계가 진전되고 군사적 신뢰가 쌓이면 적절한 계기를 통해서 협의할 수는 있다는 게 저희들의 입장”이라고 밝혔다.

청와대 김의겸 대변인은 19일 브리핑에서 “일부 언론이 이번 장성급회담에서 천안함 폭침을 논의한 것처럼 보도했지만, 천안함은 애초부터 이번 장성급 회담 안건으로 아예 고려되지도 않았다. 담당자는 모든 논의과정에서 ‘천’자도 나온 적이 없다고 분명히 밝히고 있다”고 든 뒤 이렇게 말했다.

김 대변인은 또 ‘한미 합동훈련인 프리덤가디언 훈련과 함께 우리 정부가 자체적으로 실시하는 을지연습도 중단하는 것이냐’는 질문에 대해 “아직 결정되지 않았고, 논의 중이다”고 든 뒤 “몇 가지 방법이 있을 수 있다. 프리덤가디언처럼 중단, 세스펜드(suspend)를 하는 방식, 또 하나는 예전대로 해오던 대로 하는 방법, 세번째로는 뭔가 상황에 맞게 성격을 변화시켜서 하는 제3의 방법, 이 세가지 정도가 있다고 생각할 수 있다”고 말했다.

‘한미 연합훈련을 중단할 경우 기대하는 북한의 상응조치’에 대해서는 “북한이 지금까지 풍계리 핵실험장 폐쇄 등 비핵화 의지를 실천적이고 선제적으로 보여준 측면이 있다, 그것을 평가한다”며 “지난번에 대통령께서 ‘비핵화 실천의 모습을 보이고, 대화가 유지되는 한’이라는 두 가지 조건을 이야기했는데, 그 두 가지가 지속된다면 이 군사연습도 계속 유예가 된다고 말씀드릴 수 있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