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8-11-13 20:41 (화)
[되돌아 본 민선 6기 전북] ③ 농생명산업 분야 - '삼락농정'추진…농산물 최저가 보장제 도입·로컬푸드 확대
[되돌아 본 민선 6기 전북] ③ 농생명산업 분야 - '삼락농정'추진…농산물 최저가 보장제 도입·로컬푸드 확대
  • 강정원
  • 승인 2018.06.19 20: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농진청 등 관련기관 이전, 농생명 육성 토대 마련
5대 클러스터 구축 속 연구 개발 지원·제도 필요

농도(農道) 전북은 농업의 부가가치를 높일 수 있는 기반이 마련돼 있다. 전북도는 민선 6기에 농업의 안정적인 생산기반 마련과 경쟁력 제고를 위해 농민과의 협치를 강조하는 ‘삼락농정’ 정책을 추진했다. 여기에 식품, 종자, 농기계, 미생물, 첨단농업 등 농업연계 및 발전을 위한 5대 농생명 클러스터 조성과 이를 토대로 한 스마트 농생명 밸리 육성사업에 착수했다. 시대변화에 맞춰 농업을 다시 전북의 성장동력으로 삼기 위해서다.

△안정적 생산기반 구축

‘삼락농정’은 농민들의 안정적인 생산기반 구축이 목표였다.

현장의 목소리를 정책에 반영해 효율을 높이기 위해 2015년 농민이 참여하는 삼락농정위원회를 구성해 현안을 논의하고 해법을 찾았다. 일종의 협치농정 시스템인데, 협치 시스템을 통해 60개 신규 사업을 발굴해 시행했다. 정책과 제도 개선을 위해 21건은 중앙부처에 건의했다.

주요 농산물 최저가격 보장제 시행도 성과로 꼽힌다.

2016년 7월 전국 광역 최초로 농산물 최저가격 보장조례를 제정하고, 농산물 최저가격 보장 품목도 2016년 2개(227농가)에서 지난해 7개(1119농가)로 확대했다.

로컬푸드를 확대해 지역 소비 선순환 체제도 구축했다.

전국에서 최초로 광역 로컬푸드직매장을 건립해 도내 14개 시·군에서 생산하는 우수한 농식품의 안정적인 판로를 확보했다.

△농업관련 기관 집적

전북농업의 부가가치를 높일 수 있는 여건도 향상됐다.

농촌진흥청과 국립농업과학원, 한국농수산대학, 국립식량과학원, 국립원예특작과학원, 국립축산과학원, 한국식품연구원 등 농업관련 기관이 전북으로 이전했다.

농업의 성장 잠재력을 나타내는 지표인 후계농업 경영인과 유리온실, 농식품 6차 산업화가 전국 광역도 가운데 1위다. 2014년부터 올해까지 전북의 후계농업 경영인 수는 1710명이며, 유리온실 면적은 102㏊(2016년)로 전국(381㏊)에서 26.8%를 차지하고 있다. 또 농식품 6차 산업화 인증도 전국(1397곳)의 15.4%(215곳)로, 광역도 가운데 가장 많다. 후계농업 경영인은 젊은 농부로, 농업혁신의 대표주자를 말하고, 유리온실은 첨단 스마트 팜으로 미래 농업 가치창출의 거점이며, 농식품 6차 산업화는 농업의 다양한 부가가치 창출이 가능하다.

이같이 전북이 가지고 있는 농업의 성장 잠재력과 농업관련 기관은 민선 7기 본격적인 농생명산업 육성 토대가 될 것이다.

△농업연계산업 인프라 확대 과제

농업 연계 산업 인프라 구축에서도 어느 정도 성과가 있었다. 김제 민간 육종연구단지와 ICT 농기계, 익산 국가식품클러스터, 새만금 농생명 용지 등 종자, 식품, 첨단농업, 농기계, 미생물 등 5대 농생명 클러스터 구축 작업도 속도를 내고 있다. 그러나 연구개발 기능 강화와 지원을 위한 제도마련은 민선 7기에 풀어야 할 과제다.

송하진 지사의 민선 7기 주요 공약이자 문재인 대통령의 공약이기도 한 농생명산업 수도로 육성하기 위해서는 관련 기업과 연구소 유치 등이 필요하다. 산업육성을 위한 법과 조례 등 제도 마련도 필요하다는 지적이다. 기업유치를 위한 인센티브와 산학연 인프라구축 등도 요구된다. 가장 근본이 되는 안정적인 농업환경 마련은 필수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