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8-09-22 12:16 (토)
진안 통합관제센터, 군민 안전 파수꾼 역할
진안 통합관제센터, 군민 안전 파수꾼 역할
  • 국승호
  • 승인 2018.06.20 20: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건·사고 영상 52건 제공
만취자 등 7건 조기 발견
범죄예방·범인 검거 효과
▲ 진안군CCTV통합관제센터 모습.

지난 3월 문을 연 ‘진안군CCTV통합관제센터(이하 통합관제센터)’. 이곳이 군민 안전을 위한 파수꾼 역할을 톡톡히 하고 있다. 통합관제센터는 289㎡ 규모로 홍삼한방센터 2층에 설치됐으며 관제실, 사무실, 회의실, 통신실 등을 갖추고 있다.

관내에 설치된 총 424대의 CCTV (Closed Circuit Television, 폐쇄회로 텔레비전)를 관찰하는 이곳에서는 공무원 2명, 경찰관 1명, 전문관제 요원 12명이 배치돼 연중 24시간 4개조 3교대로 지역 전체를 모니터링하고 있다.

통합관제센터는 개소 이래 현재까지 짧은 기간 동안 범죄예방과 범인검거에 큰 역할을 한 것으로 파악됐다. 교통사고, 절도, 실종, 폭행 등 각종 사건·사고와 관련된 영상 52건을 제공한 바 있고, 부랑자, 가출자, 만취자, 배회자 등 7건을 조기 발견해 경찰이 안전하게 귀가 조치하도록 만들기도 했다. 지역 주민의 ‘안전 지킴이’가 되고 있다는 평이다.

군에 따르면 통합관제센터는 7733부대 제1대대 민관군경 통합방위훈련, 전라북도경찰청 화상추적 실제훈련 등 각종 훈련의 중심이 된다. 이곳에서는 범인 예상도주로 관리·통제, 진행상황 파악, 유관기관 전달훈련 등 신속한 대처를 위해 노력하고 있다.

군 관계자는 “365일 안전한 진안군을 만들고자 추진한 CCTV통합관제센터가 범죄와 사고를 예방하는 데 큰 역할을 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