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8-07-22 13:54 (일)
"북, 더 구체적인 비핵화 방안 제시해야"
"북, 더 구체적인 비핵화 방안 제시해야"
  • 이성원
  • 승인 2018.06.20 20: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 대통령, 러시아 언론과 인터뷰
▲ 문재인 대통령이 러시아 국빈방문을 하루 앞둔 20일 오전 청와대에서 러시아 언론과 인터뷰를 하고 한러 양국의 공동번영을 위한 비전을 밝히고 있다.  연합뉴스
▲ 문재인 대통령이 러시아 국빈방문을 하루 앞둔 20일 오전 청와대에서 러시아 언론과 인터뷰를 하고 한러 양국의 공동번영을 위한 비전을 밝히고 있다.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북미 관계와 관련, “북한은 더욱 더 구체적인 비핵화 방안을 제시할 필요가 있고, 미국은 거기에 상응하는 포괄적 조치들을 신속하게 제시하면서 함께 실천해나갈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21일부터 시작되는 러시아 방문을 하루 앞두고 20일 실시된 러시아 합동 취재단과의 인터뷰에서 “북미 관계가 지난 70년간 적대와 갈등 속에 있었지만, 북미정상회담을 통해 그런 적대관계를 청산하고 새로운 평화체제로 나아가는 역사적인 대전환을 이뤘다. 이제 앞으로 남은 과제는 그 훌륭한 합의를 완전하고 신속하게 실천해 나가는 것이라고 생각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문 대통령은 “지금 남북 간의 합의와 북미 간의 합의는 아주 빠르게 실천되고 있다. 북한은 앞으로 핵실험과 미사일 발사 시험을 하지 않겠다고 약속했고, 또 핵실험장을 폐기했다. 미사일 엔진 시험장의 폐기도 약속했다. 남북 간에는 그동안 휴전선을 마주보면서 서로 상대방을 비난하던 그런 선전방송도 이미 다 중단하고 방송시설들을 철거했다”며 “나아가서 이번에 한국과 미국은 대규모 연합훈련의 유예까지 결정을 냈다. 아마 북한의 미군에 대한 유해 송환도 빠른 시일 내에 있을 것이라고 생각한다. 북미 간에 빠른 실무협상이 시작되기 바란다”고 희망했다.

문 대통령은 또 “한반도의 상황이 오늘에 이르기까지 푸틴 대통령께서 일관되게 많은 도움을 주셨다. 유엔안보리의 강도 높은 제재결의에 동참해주셨고, 평화적인 대화를 통한 북핵문제 해결을 일관되게 주장함으로써 오늘의 상황을 잘 이끌어 주셨다”고 평가하며 “푸틴 대통령의 협력에 대해 다시 한 번 감사드리고 앞으로도 계속적인 협력을 기대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