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8-11-19 16:16 (월)
[건강칼럼] 부종 - 원인 따른 근본 치료 중요
[건강칼럼] 부종 - 원인 따른 근본 치료 중요
  • 기고
  • 승인 2018.06.21 20: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장경윤 전주병원 신장내과 과장
부종은 몸이 붓는 현상으로 평소 잘 끼던 반지가 맞지 않는다던가 아침에 신발이 작은 느낌으로 신기가 힘들어지는 가벼운 증상부터 얼굴, 특히 눈 주위가 심하게 붓고 피부를 손으로 눌러보면 눌린 자국이 오랫동안 남게되는 심한 증상까지 일상생활을 하기 힘들 정도가 되며, 심한 경우 체중 증가 및 호흡 곤란을 호소하는 경우도 있다.

부종에 대한 원인은 다양하며 증상의 부위에 따라 전신 부종과 국소 부종으로 나눌 수 있다. 전신 부종은 신체 전체의 여러 곳이 동시에 붓는 것으로, 신증후군을 포함한 신장질환 이외에도 심장질환, 간질환, 갑상선질환과 같은 질병의 증상으로 나타나며, 또한 영양 부족으로도 발생할 수 있다. 국소 부종은 신체의 일부분만 붓는 것으로 정맥 부전, 림프관의 막힘, 염증이나 국소적인 과민반응에 의하여 발생한다. 오랫동안 서서 움직이지 않으면 다리가 붓는 것은 일종의 정맥순환 부전이다. 피부 밑 조직의 감염이나 혈관부종 같은 경우는 염증이나 국소 과민반응에 의한 부종으로 정맥류나 알러지 과민반응 등이 원인일 수 있다.

일부 환자에게는 일반적인 부종의 원인이나 기전을 찾을 수 없는 경우도 있다. 이를 특발성 부종이라고 한다. 특히 여성에게 많이 나타나는데, 배가 더부룩한 느낌과 함께 주기적으로 하지, 손, 얼굴이 붓고, 주로 20~30대에 잘 발생하며 폐경 후에는 잘 나타나지 않는다. 오전보다는 오후 늦은 시간에 더 붓고, 얼굴이나 손이 붓기도 하며, 저녁보다는 아침에 더 심한 경우도 있다. 전신 증상으로 전신 쇠약감, 흥분, 우울증, 심계항진, 소화 장애 등이 잘 동반된다. 특발성 부종의 원인은 불분명하며 다른 원인이 배제된 경우에 진단할 수 있다. 또한 정상인에서도 과량의 염분 섭취 및 체중 변화에 따라 일시적인 부종이 올 수 있다.

향후 치료는 다양한 원인 질환에 따른 근본적인 치료가 중요하다. 전신 부종의 경우 증상 치료로 이뇨제 사용과 염분 섭취가 제한될 수 있으며 보조적 요법으로 부종이 있는 다리를 높게 하거나 자주 누워서 쉬도록 하면 도움이 된다. 염분을 과다하게 섭취하는 경우에도 부종이 나타날 수 있으므로 몸에 별다른 이상 없이 일시적이고 약한 정도의 부종이 반복된다면 염분 섭취를 줄여보는 것도 증상 치료를 위해서는 도움이 될 수 있다.

식이 상담을 통하여 일정한 탄수화물과 저염식이를 권장하는데, 저녁식사는 가볍게 하고 취침 전에는 음식물 섭취를 제한한다. 부종은 반드시 전문의 진료를 받고 정확한 원인을 찾아 신속하고 적절한 치료를 받는 것이 무엇보다 중요하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