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8-09-23 21:41 (일)
"전교조 법외노조 문제, 정부가 나서야"
"전교조 법외노조 문제, 정부가 나서야"
  • 최명국
  • 승인 2018.06.24 19: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승환 교육감 등 진보 성향 시·도교육감 당선인들 촉구

3선에 성공한 김승환 전북교육감 등 진보 성향 시·도교육감 당선인들이 “전국교직원노동조합의 법외노조 문제 해결에 정부가 적극 나서야 한다”고 촉구했다.

지난 22일 전북·서울·강원·인천·세종 등 전국 10개 시·도교육감 당선인은 청와대 앞 전교조 농성장을 찾아 지지 입장을 밝혔다.

김승환 교육감은 “정권이 바뀐 뒤에 교육적폐 청산 1호인 전교조 문제가 해결될 것으로 기대했는데 이뤄지지 않았다”면서 “또 지방선거 후 문제를 해결할 줄 알았는데 (정부가) 전광석화처럼 법외노조 통보 처분 직권취소 불가라는 입장을 내놓았다”고 지적했다.

이어 김 교육감은 “좌측 깜빡이를 켜고 우측으로 간다는 말이 생각난다”고 덧붙였다.

이날 교육감 당선인들은 김상곤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장관이 마련한 ‘6·13 지방선거 교육감 당선인 간담회’에 참석하기에 앞서 전교조 농성장을 방문했다. 김 부총리는 서울의 한 식당에서 교육감 당선인들과 상견례를 하고, 동반자로서 협력해 나가자는 뜻을 전달한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민주노총 전북본부는 이날 성명을 내고 “전교조 법외노조 철회는 더 이상 미룰 수 없는 사안”이라며 “대통령이 직접 나서 전교조 법외노조 문제를 해결하라”고 밝혔다.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