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8-11-21 21:48 (수)
선거 끝나자 민주당 전북 권리당원 '썰물'
선거 끝나자 민주당 전북 권리당원 '썰물'
  • 박영민
  • 승인 2018.06.24 19: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8만5000명까지 늘더니
하루에 30~50명 탈퇴
근본 대책 요구 목소리

선거를 앞두고 급격히 늘어났던 더불어민주당 권리당원 약정해지가 줄을 잇고 있다. 일각에서는 선거 때만 급격히 늘어났다가 선거가 끝나면 줄어드는 ‘선거용 당원’의 폐해를 막기 위한 근본적인 대책 마련이 필요하다는 목소리가 나온다.

24일 정치권에 따르면 민주당이 6·13 지방선거에 앞서 권리당원 권한 행사(권리당원 투표권) 입당 기준 일을 지난해 9월 말로 정하면서 이를 기준으로 전북지역 권리당원 수가 급격히 증가했다.

6·13 지선 전북지역 권리당원 선거인단 수가 8만5000여명이었던 점을 고려하면 평소 4~5만명이던 권리당원이 2배 가까이 늘어난 것이다. 이는 지방선거에 나서려는 후보 진영이 권리당원 경선에서 유리한 고지를 점하기 위해 조직적으로 당원 모집에 나섰기 때문이다.

문제는 선거가 끝나자 당원이 줄줄이 탈당하고 있다는 점이다. 실제 전북도당에는 1일 평균 30여 통의 약정해지 전화가 걸려오는 것으로 전해진다. 팩스로 약정해지를 신청하는 사람까지 합치면 1일 50여명이 약정해지를 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그나마 올해는 8월 25일 전당대회를 앞두고 있어 당비 약정해지가 서서히 이뤄지고 있다.

당비 약정해지가 줄을 잇는 것은 선거가 끝나 더 이상 당비를 내는 권리당원으로서 지위를 갖고 있을 필요가 없기 때문이다. 이로 인해 지역 정가 일각에서는 선거를 위해 입당하는 이른바 ‘선거용 당원’의 표심을 ‘당심’으로 봐야 하는 것인지에 대한 문제가 제기되고 있다.

정치권의 한 관계자는 “당내 경선이 단체장은 권리당원과 일반국민, 광역의원 등은 권리당원의 표로 결정되다보니 선거 때만 되면 권리당원이 급격히 늘었다가 끝나면 약정해지가 줄을 잇는 것”이라며, “결국 조직력이 뛰어난 후보자만 득을 보는 것 아니냐”고 지적했다.

이에 따라 통상적으로 6개월 이상 당비를 내는 권리당원에게 주는 투표권의 기한을 늘려야 한다는 목소리가 나온다. 아울러 당내 경선에서 권리당원의 비율을 일반국민보다 다소 낮춰야 하는 것 아니냐는 의견도 있다.

정치권의 한 관계자는 “당심을 반영하기 위해 경선에서 당원 50%를 견지하고 있다. 그러나 이 규칙으로 인해 조직력을 갖추지 못한 신인들은 상당한 어려움이 있다. 또 능력은 없는데 당원만 많이 모집하면 경선을 통과하는 부작용도 있다”며 “제대로 된 당심을 반영하기 위한 대안이 필요해 보인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